지난 주 미국 실업급여 청구 건수가 대유행병으로 떨어졌습니다. > 경제

본문 바로가기

경제

지난 주 미국 실업급여 청구 건수가 대유행병으로 떨어졌습니다.
US Jobless Benefit Claims Dropped to Pandemic Low Last Week

페이지 정보

작성자 Ken Bredemeier 작성일 21-10-14 09:57 댓글 0

본문

A now hiring sign stands in the parking lot of the University Hills branch of the United States Postal Service, Oct. 12, 2021, in southeast Denver.

현재 고용 안내판이 2021년 10월 12일 덴버 남동부에 있는 미국 우편국의 유니버시티 힐스 지부 주차장에 세워져 있습니다.
 A now hiring sign stands in the parking lot of the University Hills branch of the United States Postal Service, Oct. 12, 2021, in southeast Denver.

 

워싱턴이요.
WASHINGTON —

지난 주 1년 반 전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발생한 미국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최저치로 떨어졌다고 노동부가 목요일 발표했습니다.
First-time claims for U.S. unemployment compensation dropped last week to their lowest point since the coronavirus pandemic swept into the United States more than a year and a half ago, the Labor Department reported Thursday.

총 293,000명의 실업자가 지원을 신청했는데, 이는 지난 주 수정된 수치보다 36,000명이 감소한 수치입니다. 이는 작년 3월 중순의 총 256,000명 이후 가장 낮은 수치라고 정부는 말했습니다.
A total of 293,000 jobless workers filed for assistance, down 36,000 from the revised figure of the week before. It was the lowest claims figure since the 256,000 total in mid-March last year, the government said.

조 바이든 대통령과 워싱턴 정책 입안자들이 다른 경제 경고 신호들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세계 최대 규모인 미국 경제가 19개월간의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의 최악의 경제 효과로부터 전반적인 회복세를 보이고 있음을 시사하는 새로운 수치입니다.
The new figure was an indication the U.S. economy, the world’s largest, remains on a general recovery from the worst economic effects of the 19-month coronavirus pandemic, even as President Joe Biden and Washington policy makers voice concerns about other economic warning signs.

실업 보상 신청은 종종 국가의 경제 건전성을 보여주는 것으로 여겨져 왔지만, 경제학자들은 급격한 소비자 물가 상승, 미국 태평양 연안에서 수십 척의 컨테이너선 하역 작업을 심각하게 지연시킨 소비재 공급망 문제, 그리고 빈약한 일자리 증가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Filings for unemployment compensation often have been seen as a current reading of the country’s economic health, but economists are wary of sharply rising consumer prices, consumer goods supply chain issues that have severely slowed the unloading of dozens of container ships off the U.S. Pacific coast, and meager job growth.

지난달 미국이 세계 최고의 경제가 4월부터 6월까지 연평균 6.7% 성장했다고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9월에는 8월 수치인 235,000명에서 더 떨어진 194,000명의 실망스러운 신규 일자리만 늘렸습니다. 실업률은 4.8%까지 떨어졌지만, 그것은 수천 명의 근로자들이 노동력에서 이탈했기 때문입니다.
Even as the U.S. said last month that its world-leading economy grew by an annualized rate of 6.7% in the April-to-June period, in September it added only a disappointing 194,000 new jobs, down further from the August figure of 235,000. The jobless rate fell to 4.8%, but that was because thousands of workers dropped out of the labor force.

 

A sign at a Chicago grocery store advertises the availability of jobs Oct. 8, 2021.

미국인들은 기록적인 속도로 직장을 그만둡니다.
SEE ALSO:

Americans Quit Their Jobs at a Record Pace in August

 

두 달 동안의 총 일자리 수는 6월과 7월에 추가된 2백만 개 이상의 수치에 비해 급격히 감소했습니다.
The two-month total of more jobs was down sharply from the more than 2 million combined figure added in June and July.

 

미국에서 약 840만 명의 근로자가 실업 상태로 남아 있습니다. 미국에는 1040만 개의 일자리가 있지만, 고용 가능한 노동자들의 기술은 종종 고용주들이 원하는 것과 일치하지 않거나, 취업 공고가 실업자들이 사는 곳이 아니다.
About 8.4 million workers remain unemployed in the United States. There are 10.4 million available jobs in the country, but the skills of the available workers often do not match what employers want, or the job openings are not where the unemployed live.

일자리 증가세가 제한적임에도 불구하고, 미국 경제 규모(거의 23조 달러)는 1년 이상 전 최악의 경제 폐업 기간 동안 많은 경제 전문가들이 예측했던 것보다 더 빠르게 회복되면서 빈혈 이전 수준을 넘어섰습니다.
Even with the limited job growth, the size of the U.S. economy — nearly $23 trillion — now exceeds its pre-pandemic level as it recovers faster than many economists had predicted during the worst of the business closings more than a year ago.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정책 입안자들은 11월부터 이 은행의 대유행 경기부양 프로그램을 뒤집기 시작하고 내년에는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Policy makers at the Federal Reserve, the country’s central bank, have signaled that in November they could start reversing the bank’s pandemic stimulus programs and next year could begin to increase its benchmark interest rate.

미국의 경제성장이 얼마나 빠른지 불분명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델타 변종은 최근 몇 주 동안 새로운 감염자 수가 감소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회복에 위협을 가하고 있습니다. 이는 기록되고 있던 15만 명 안팎에서 현재 하루에 10만 명 이하로 감소되고 있습니다. 매일 사망하는 사람들의 수도 몇 주 전 총 2,000명 이하로 다소 감소하고 있습니다.
How fast the U.S. economic growth continues is unclear. The delta variant of the coronavirus is posing a threat to the recovery even as the number of new cases has been declining in recent weeks, now down to under 100,000 a day from the 150,000 or so that were being recorded. The number of deaths each day also has been dropping somewhat below the 2,000 total of a few weeks ago.

그러나 6천 5백만 명 이상의 미국인들이 백신 접종을 받지 않고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접종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지난 3주 동안 수천 명의 근로자들이 총격을 당했는데, 일부는 그렇지 않으면 직장에서 해고될 것이라는 고용주의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But more than 65 million eligible Americans remain unvaccinated — and many are refusing to get inoculated. Thousands of workers have gotten shots in the last three weeks, some under the threat from their employers that they would be fired from their jobs if they did not.

Biden은 100명 이상의 직원을 둔 회사의 직원들에게 백신 접종을 받거나 매주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받도록 지시했습니다. 게다가, 그는 만약 그들이 아직 접종을 받지 않았다면, 정부를 위해 일하는 250만 명의 국가 공무원들과 계약자들에게 예방 접종을 받도록 요구하고 있지만, 이 명령이 완전히 시행되기까지는 몇 주가 걸릴 것입니다.
Biden has ordered workers at companies with 100 or more employees to get vaccinated or be tested weekly for the coronavirus. In addition, he is requiring 2.5 million national government workers and contractors who work for the government to get vaccinated if they haven’t already been inoculated, but it will be weeks before the mandates take full effect.

일부 백신 접종 반대 지지자들은 바이든의 명령을 저지하기 위해 소송을 제기하고 있는 반면, 텍사스 주지사 그레그 애보트와 플로리다 주지사 론 드샌티스를 포함한 소수의 보수 공화당 주지사들은 자신들의 주에서 백신 접종 의무에 완강히 반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지역 학군과 기업들은 그들의 지시를 무시하고 어쨌든 명령을 내리고 있습니다.
Some anti-vaccination advocates are filing suit to block Biden’s orders while a handful of conservative Republican state governors, including Texas Governor Greg Abbott and Florida Governor Ron DeSantis, remain adamantly opposed to vaccination mandates in their states. But some local school districts and businesses are ignoring their directives and imposing the mandates anyway.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3분의 2 이상이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완전히 접종했으며, 전체 미국 인구의 56.6%가 3억 3,200만 명에 달한다고 합니다.
More than two-thirds of U.S. adults have now been fully vaccinated against the coronavirus, and overall, 56.6% of the U.S. population of 332 million, according to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출처 : VOANews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사업자번호 : 137-61-56937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16 완원빌딩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