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가 폭발적인 영불 어업 분쟁으로 보복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 경제

본문 바로가기

경제

파리가 폭발적인 영불 어업 분쟁으로 보복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Paris Threatens Retaliation in an Explosive Anglo-French Fishing Dispute

페이지 정보

작성자 Jamie Dettmer 작성일 21-10-14 07:45 댓글 0

본문

FILE - Fishing vessels at sea off the coast of Jersey, May 6, 2021. This week France rallied EU partners for a joint stance and action if London won't grant more licenses for small French fishing boats to roam close to the U.K.

파일 - 2021년 5월 6일 뉴저지 해안 앞바다에서 어선들이 조업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 프랑스는 런던이 소규모 프랑스 어선들이 영국과 가까운 곳에서 배회할 수 있도록 더 많은 허가를 내주지 않는다면 공동 입장과 행동을 위해 EU 파트너들을 규합했습니다.
 FILE - Fishing vessels at sea off the coast of Jersey, May 6, 2021. This week France rallied EU partners for a joint stance and action if London won't grant more licenses for small French fishing boats to roam close to the U.K.

 

프랑스는 또 다른 브렉시트 이후의 분쟁에서 영국에 대해 보복하겠다고 위협했는데, 이번에는 영국이 영국 해협이라고 부르는 조업권과 프랑스인들이 영국 남해안과 프랑스 북해안을 분리하는 대서양 연안인 라망슈라고 부르는 조업권을 두고 있습니다.
France has threatened to retaliate against Britain in yet another post-Brexit dispute, this time over fishing rights in what the British call the English Channel and the French refer to as La Manche, the narrow arm of the Atlantic Ocean separating England's southern coast from the northern shores of France.

가브리엘 아탈 프랑스 정부 대변인은 수요일 보복이 다음 주 말까지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French government spokesman Gabriel Attal said Wednesday retaliation could begin by the end of next week.

프랑스는 영국 정부의 거부 더 많은 프랑스 보트 영국의 채널 섬 가까이에 위치한 영해에서 어업을 할 수 있도록에서 화를 내고 있다.영국 하지만 누가 그들은 또한 최근 수년 간 그 물 대대적으로 조사해 왔다고 말한다 프랑스 어부에서 125애플리케이션 감소했다 325어업 허가권을 발표했다.이 무역 거래는 블록에서 나와 작년에 영국의 유럽 연합으로 맞받아 조건에 따르면, 그들은 너무 접속이 차단되어야 한다, 어부들은 말한다.
France is fuming at the British government's refusal to allow more French boats to fish in its territorial waters near Britain's Channel Isles. Britain has issued 325 fishing licenses but declined 125 applications from French fishermen who say they also have been trawling those waters in recent years. Under the terms of the trade deal struck last year by Britain with the European Union as it exited the bloc, they should be granted access too, the fishermen say.

격분한 프랑스 정부는 분쟁의 극적인 확대를 위협하고 채널 제도와 전력의 7%를 프랑스에서 공급받는 영국 본토에 대한 전력 공급을 줄이거나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An exasperated French government has threatened a dramatic escalation in the dispute and warned it is considering cutting or reducing electricity supplies to the Channel Islands and the British mainland, which gets 7% of its power from France.

프랑스의 트롤 어선이 영국의 채널 제도 앞바다에 접근하는 것에 대한 분쟁은 보리스 존슨 영국 수상으로 하여금 올해 초 영국 해군 함정을 파견하여 이 지역을 순찰하게 했고 프랑스는 프랑스 트롤 어선을 보호하기 위해 초계함을 파견했습니다.
The dispute over French trawlers accessing waters off Britain's Channel Islands prompted British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earlier this year to dispatch Royal Navy vessels to patrol the area with France responding by sending patrol ships to protect French trawlers.

 

FILE - French fishermen gather in a net on their vessel near the port of Saint Helier off the British island of Jersey, May 6, 2021.

파일 - 프랑스 어부들이 2021년 5월 6일 영국 저지 섬 근해의 세인트 헬리어 항구 근처의 선박에 그물을 치고 모여 있습니다.
 FILE - French fishermen gather in a net on their vessel near the port of Saint Helier off the British island of Jersey, May 6, 2021.

 

화요일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는 정부가 영국과의 모든 상호 협력을 검토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EU에 더 많은 보복을 고려하라고 압력을 가했습니다.
On Tuesday French Prime Minister Jean Castex said his government was ready to review all bilateral cooperation with Britain, and French President Emmanuel Macron has been pressing the EU to consider wider reprisals.

프랑스 국회에서 열린 카텍스 의장은 유럽연합에 영국에 대해 강경해질 것을 촉구하면서 브뤼셀은 "더 많은 것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영국이 약속을 지키도록 하기 위해 협정 중재위원회에 회부하고 유럽연합(EU)의 지원 아래 체결된 협정들을 보다 글로벌하게 이행하기 위한 모든 조건을 따질 것이며 필요하다면 연합왕도와의 상호협력도 따질 것이라고 덧붙였다."그가 말했습니다.
Speaking in France's National Assembly Castex called on the EU to get tougher with Britain and said Brussels should "do more." He added, "We will refer the matter to the arbitration panel of the agreement to lead the British to respect their word [and] we will question all the conditions for the more global implementation of the agreements concluded under the aegis of the European Union, but also, if necessary, the bilateral cooperation that we have with the United Kingdom," he said.

그러나 브뤼셀은 비록 공식적으로 파리를 지지하고 영국을 비난하고 있지만, 어업 분쟁에 깊이 관여하는 것을 꺼리는 듯 보입니다.
But Brussels appears reluctant to get deeply involved in the fishing dispute, although officially it is backing Paris and has berated the British.

결투요
Dueling

프랑스의 유럽 장관 클레망 본, 영국의 생선 수출에 대한 관세를 부과함을 포함한 일부 가능한 보복을 설명했다.“영국인들 우리에게 낚시를 포함하여 그들의 제품 팔아 치우는 그들은 에너지를 우리가 필요해 그들의 금융 서비스 그리고 그들의 연구 센터들을 위해 필요하고,”본 지난 주에 말했다."이 모든 것 압력 포인트를 준다.우리는 수단 영국 그는 덧붙였다. agreement," 구현하지 않으면 그것을 줄일, 우리 협력의 수준을 조정하기 위해 가지고 있다.
France's Europe Minister Clément Beaune has outlined some possible reprisals, including slapping tariffs on British fish exports. "Britons need us to sell their products, including from fishing, they need us for their energy, for their financial services and for their research centres," Beaune said last week. "All of this gives us pressure points. We have the means to modulate the degree of our cooperation, to reduce it, if Britain does not implement the agreement," he added.

더 원대한 계획에서 125건의 어업 허가권을 둘러싼 분쟁은 유럽 이웃 국가들 간의 관계를 탈선시켜서는 안 될 사소한 문제로 보일 수 있지만, 양국 정부는 몇 달 동안 격렬하게 결투해 왔고, 브렉시트 이후의 어업 문제를 둘러싼 충돌은 이미 독이 있는 관계에 독을 더하고 있습니다.
In the grander scheme of things, a dispute over 125 fishing licenses would seem a minor matter that should not derail relations between European neighbors, but the two governments have been dueling angrily for months and the clash over post-Brexit fishing is adding venom to an already poisonous relationship.

FILE - A man takes photographs pointing south on the beach at Durdle Door with the English Channel sea connecting Britain to mainland Europe seen behind, in south west England, May 13, 2016.

참조: 프랑스, 영국이 라망슈보다 훨씬 더 많이 분할되었습니다.
SEE ALSO:

France, Britain Divided by Much More than La Manche

 

양측 외교관들은 영불 관계를 "지독하다"고 표현하며, 그들이 직업 생활에서 이처럼 나빴던 적은 없었다고 인정합니다. 비교를 위해서는 1960년대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고 합니다. 그것은 프랑스 대통령 Gen이었습니다. 샤를 드골은 영국이 당시 유럽 공동체에 가입하도록 프랑스의 지원을 받아내려는 영국 수상 해롤드 맥밀란의 노력에 대해 계속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맥밀란은 드골과의 한 번의 회담 후에 좌절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Diplomats on both sides describe Anglo-French relations as "dreadful" and acknowledge they have never been as bad in their professional lifetimes. They say for a comparison you would have to go back to the 1960s. That was when French President Gen. Charles de Gaulle kept slamming the door on British Prime Minister Harold Macmillan's efforts to get France's backing for Britain to join the then-European Community. Macmillan was reduced to tears of frustration after one meeting with De Gaulle.

하지만 적어도 두 정치인은 대면했습니다. 영국인들은 존슨과 마크롱 사이에 몇 달 동안 농성 회담을 주선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말합니다. 프랑스 외무장관들은 두 지도자간의 회담이 어떤 것도 이룰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고 말했습니다.
But at least the two statesmen met face-to-face. The British say they have been trying to arrange sit-down talks for months between Johnson and Macron. Their French counterparts say they doubt a sit-down between the two leaders would accomplish anything.

다른 역사학자들은 영국과 프랑스가 아프리카 식민지 쟁탈전에서 경쟁관계에 있던 1890년대의 비교를 인용합니다. 이 경쟁은 결국 1904년 영불 관계에서 중요한 개선을 나타내는 일련의 협정인 협정에 서명하면서 끝이 났습니다.
Other historians cite as a comparison the 1890s when Britain and France were locked in rivalry in a scramble for African colonies. That competition eventually ended when the two signed in 1904 the Entente Cordiale, a set of agreements that marked a significant improvement in Anglo-French relations.

그러나 새로운 협상의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일부 전직 영국 외교관들은 존슨-맥크론 간의 대면 협상은 별 의미가 없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습니다. "양국간의 갈등은 2003년 이라크를 둘러싼 큰 균열 이후 그 어느 때보다도 더 많고 공개적입니다. 정상회담이 가치 있게 되기 전에 어느 정도의 신뢰는 회복되어야 합니다,"라고 토니 블레어 총리 시절 은퇴한 고위 외교관이자 전 영국 합동 정보 위원회의 의장이었던 피터 리케츠는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But there are few prospects of a new Entente Cordiale. Some former British diplomats agree there is little point in a Johnson-Macron face-to-face. "The bilateral rows are more numerous and more public than at any time since the major rift over Iraq in 2003. Some level of trust has to be rebuilt before a summit would be worthwhile," tweeted Peter Rickets, a retired senior diplomat and former chairman of Britain's Joint Intelligence Committee under Prime Minister Tony Blair.

포스트 브렉시트 마찰입니다.
Post-Brexit friction

유럽연합을 공식적으로 탈퇴한 지 1년도 더 되었고, 그리고 브렉시트로 이어지는 브뤼셀과 런던 간의 성질 나쁜 협상 기간 동안, 영국과 프랑스의 악명 높은 타블로이드 신문과 프랑스의 똑같이 애국적인 언론에 의해 증폭된 말다툼이 거의 일주일도 지나지 않았습니다.ic 미디어입니다.
Since formally departing the EU more than year ago — and in the years of ill-tempered negotiations between Brussels and London leading up to Brexit — hardly a week has gone by without the British and French sniping at each other, a squabbling that has been amplified by Britain's notoriously Francophobe tabloid press and France's equally patriotic media.

마크롱은 지난 1월 신년 연설에서 프랑스가 브렉시트에 불구하고 "친구이자 동맹"으로 남을 것이라고 영국에 장담했지만, 그는 "거짓말과 거짓 약속"에서 태어난 하나로서 이 블록을 떠나기로 한 영국의 결정을 맹비난했습니다.
In his New Year address in January, Macron assured Britain that France would remain a "friend and ally" despite Brexit, but he slammed the British decision to leave the bloc as one born from "lies and false promises."

올해만 해도 두 나라는 런던 해협 횡단 이동과 충돌했는데, 프랑스 당국이 올해 현재까지 1만 명 이상이 딩기와 소형 보트를 타고 라망슈를 횡단하는 것을 막기 위해 충분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프랑스는 영국이 이민자들이 해협을 건너려는 것을 막기 위해 프랑스 당국이 해안선을 순찰하는 것을 돕겠다고 약속한 돈을 지불하지 않았다고 비난했습니다.
This year alone the two countries have clashed cross-Channel migration with London accusing French authorities of not doing enough to stop migrants and asylum-seekers — more than 10,000 this year so far — crossing La Manche in dinghies and small boats. The French have accused Britain of not having paid money it promised to help French authorities police their coastline to prevent migrants from trying to cross the Channel.

또한 영국-스웨덴 회사인 AstraZeneca가 만든 COVID 백신 공급 문제를 놓고 양국이 충돌했는데, 프랑스 좌파는 존슨 정부가 올해 초 영국에서 백신 출시 속도를 프랑스와 나머지 유럽에서 훨씬 느린 접종 프로그램과 비교하려는 빈번한 태세에 분개하고 있습니다.
The countries have clashed also over supplies of the COVID vaccine made by AstraZeneca, a British-Swedish company, with the French left fuming at the Johnson government's frequent readiness to compare the speed of the vaccine rollout earlier in the year in Britain with the much slower inoculation programs in France and the rest of Europe.

Britain's Prince Charles visits a pop-up COVID-19 vaccination center at the Finsbury Park Mosque, amid the coronavirus disease (COVID-19) pandemic, in London, March 16, 2021.

참조: 영국, EU 무역 제한 백신 난관이 브렉시트 후 불쾌감을 가중시킵니다.
SEE ALSO:

Britain, EU Trade Barbs as Vaccine Rancor Adds to Post-Brexit Ill-Feeling

 

영국 각료들은 이번 주 프랑스가 올해 초 네덜란드에서 제조된 500만 건의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복용량을 훔쳤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들은 마크롱이 유럽 연합의 수장들과 함께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잽의 많은 양을 프랑스로 돌렸다고 말합니다. 영국 정부 관리들은 영국의 더 선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만약 영국이 화이자 백신을 확보하지 못했다면 이번 전환은 "터무니없는 일"이며 인명피해를 입힐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British ministers this week accused France of having stolen – earlier this year - five million coronavirus vaccine doses manufactured in Holland but destined for Britain. They say Macron worked with EU chiefs to divert the large batch of Oxford/AstraZeneca jabs to France. British government officials told Britain's The Sun newspaper that the diversion was "outrageous" and could have cost lives, if Britain had not managed to secure Pfizer vaccines.

그리고 양국 정부는 지난 달 프랑스 디젤-전기 잠수함 12척을 구입하는 660억 달러 규모의 계약을 포기하고 영국과 미국으로부터 최소한 8척의 훨씬 더 정교한 핵추진 공격정을 구매하기로 한 호주의 결정에 대해 의견 충돌을 빚었습니다.
And the two governments have bickered over Australia's decision last month to abandon a $66 billion deal to buy 12 French diesel-electric submarines and to purchase instead at least eight much more sophisticated nuclear-powered attack boats from Britain and America.

프랑스 국방장관은 잠수함 소동이 반향되고, 영국이 "기회주의적"이며 수중에 있지 않다는 파리발 비난이 일고 있는 가운데 예정된 영국 국방장관과의 회담을 취소했습니다. 존슨은 프란글레스에서 태평스럽게 대답했습니다. "저는 이제 전 세계의 가장 친한 친구들 중 몇 명이 이 모든 것에 대해 [잡히지 않고] 그리고 [나에게] 휴식을 줄 때라고 생각합니다."
France's defense minister cancelled scheduled talks with her British counterpart as the submarine row reverberated and amid accusations from Paris that Britain had been "opportunistic" and underhanded. Johnson responded blithely by saying in Franglais, "I just think it's time for some of our dearest friends around the world to prenez un grip [get a grip] about all this and donnez-moi un break [give me a break]."

내년 프랑스 대선이 다가오고 영국 총리가 경제적 압박을 받고 있는 가운데, 마크롱과 존슨 모두 이 결투를 연장할 국내 정치적 이유가 있다고 일부 정치 평론가들은 우려합니다.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은 6개월 후 어렵고 예측할 수 없는 선거에 직면했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용감하고, 승리적이며, 독립적인 영국 브렉시트에 대한 그의 유쾌한 허풍을 반박하기 시작하면서 산만함과 희생양을 찾고 있습니다."라고 영국의 전 외국 편집장인 존 리치필드는 말했습니다.ndent 신문, Politico.eu 뉴스 사이트의 논평에 언급되었습니다.
With next year's French presidential election looming and the British prime minister under mounting economic pressure, both Macron and Johnson have domestic political reasons to prolong the duel, fear some political commentators. "French President Emmanuel Macron faces a tough and unpredictable election in six months' time, and British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is looking for distractions and scapegoats as reality starts to contradict his cheerful bluster about a plucky, triumphant, stand-alone Brexit Britain," John Lichfield, a former foreign editor of Britain's Independent newspaper, noted in a commentary for the Politico.eu news site.

"양국은 서로 다른 이유로, 그리고 종종 어리석은 결과들로 인해 서로에게 집착하고 있습니다,"라고 런던의 국방 싱크탱크인 왕립 연합 서비스 연구소의 부소장인 조나단 에얄은 트위터를 했습니다.
"Both countries are obsessed with each other, for different reasons, and often with silly outcomes," tweeted Jonathan Eyal, an associate director of the Royal United Services Institute, a London defense think tank.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벨기에 등 유럽연합(EU) 10개국은 영국이 유럽연합(EU) 탈퇴 협정(Brexit)을 준수하고 프랑스 어선의 연속성을 보장하자는 내용의 공동성명에 동참했습니다. 그러나 공동성명은 또한 협상된 해결책을 요구하고 보복에 대한 어떠한 언급도 피했습니다.
Ten EU member states including Germany, Italy, Spain and Belgium have joined the French in signing a joint statement that calls on Britain to abide by the terms of the Brexit trade agreement and to ensure "continuity" for French fishing fleets. But the joint statement also called for a negotiated solution and avoided any mention of retaliation.

EU 관리들은 개인적으로 영불 어업 분쟁이 확대되지 않도록 할 작정이며, 이 블록 전체가 보복 조치에 동의하는 것에 동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의 우선 순위는 북아일랜드에 대한 EU와 영국 사이의 더 큰 분쟁을 해결하는 것입니다.
Privately, EU officials say they are determined to ensure the Anglo-French fishing dispute does not escalate and are playing down the prospect of the bloc as a whole agreeing to retaliatory action. Their priority is on resolving a bigger dispute between the EU and Britain over Northern Ireland.

출처 : VOANews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사업자번호 : 137-61-56937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16 완원빌딩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