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비밀 절도 혐의로 캘리포니아에서 체포된 중국 태생 남성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영업비밀 절도 혐의로 캘리포니아에서 체포된 중국 태생 남성
Chinese-Born Man Arrested in California for Theft of Trade Secrets

페이지 정보

작성자 By Agence France-Presse 작성일 24-02-07 22:32 댓글 0

본문

FILE - The Department of Justice in Washington, D.C., on April 16, 2019. The department announced on Feb. 7, 2024, that a Chinese-born U.S. researcher has been arrested on charges of stealing trade secrets involving defense technology.

파일 - 2019년 4월 16일 워싱턴 D.C. 법무부. 2024년 2월 7일, 국방부는 중국에서 태어난 미국인 연구원이 국방 기술과 관련된 영업 비밀을 훔친 혐의로 체포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FILE - The Department of Justice in Washington, D.C., on April 16, 2019. The department announced on Feb. 7, 2024, that a Chinese-born U.S. researcher has been arrested on charges of stealing trade secrets involving defense technology.

 

워싱턴 -
WASHINGTON —

중국 태생의 미국 연구원이 핵미사일 발사 탐지에 사용되는 기술을 포함한 영업비밀을 훔친 혐의로 체포됐다고 법무부가 수요일 밝혔습니다.
A Chinese-born U.S. researcher has been arrested on charges of stealing trade secrets, including technology used to detect nuclear missile launches, the Justice Department said Wednesday.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 사는 57세 천광공이 화요일 체포됐다고 미 국방부가 성명을 통해 밝혔습니다.
Chenguang Gong, 57, of San Jose, California, was arrested on Tuesday, the department said in a statement.

2011년 미국 시민이 된 공 씨는 잠시 근무했던 연구개발 업체에서 3천 6백여 개의 파일을 개인 저장장치로 옮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Gong, who became a US citizen in 2011, is accused of transferring more than 3,600 files from the research and development company where he briefly worked to personal storage devices.

회사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The company was not identified.

법원 문서에 따르면, 파일에는 핵 미사일 발사를 감지하고 탄도 및 극초음속 미사일을 추적하기 위해 우주 기반 시스템에 사용되는 적외선 센서의 청사진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According to court documents, the files included blueprints for infrared sensors used in space-based systems to detect nuclear missile launches and track ballistic and hypersonic missiles.

이 파일에는 미군 항공기가 열을 찾는 미사일을 탐지하고 대응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설계된 센서의 청사진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The files also allegedly included blueprints for sensors designed to enable U.S. military aircraft to detect heat-seeking missiles and take countermeasures.

마틴 에스트라다 미국 변호사는 공 씨가 "이전에 중화인민공화국에 군을 지원하기 위한 정보를 제공하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U.S. Attorney Martin Estrada said Gong "had previously sought to provide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with information to aid its military."

에스트라다는 "우리는 중국을 포함한 외국 행위자들이 우리의 기술을 훔치려고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미국 기업과 연구원들의 혁신을 보호함으로써 이러한 위협에 대해 경계를 늦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We know that foreign actors, including the PRC, are actively seeking to steal our technology, but we will remain vigilant against this threat by safeguarding the innovations of American businesses and researchers," Estrada said.

법원 문서에 따르면 공씨는 2023년 1월부터 2023년 4월까지 신원 미상의 회사에서 적외선 센서의 회로 설계 관리자로 일했습니다.
According to court documents, Gong worked at the unidentified company from January 2023 to April 2023 as a circuit design manager for infrared sensors.

한편 법무부는 두 명의 이란인이 민감한 기술과 관련된 또 다른 사건으로 기소되었다고 말했습니다.
The Justice Department said meanwhile that two Iranians have been charged in another case involving sensitive technology.

아볼파지 바지(79)와 그의 아들 모하마드 레사 바지(43)는 2008~2019년 이란에 항공우주 산업에 사용되는 장비를 수출하기 위해 공모해 수출법을 위반한 혐의로 뉴욕에서 기소됐습니다.
Abolfazi Bazzazi, 79, and his son Mohammad Resa Bazzazi, 43, were indicted in New York on charges of violating export laws by conspiring between 2008 and 2019 to export equipment used in the aerospace industry to Iran.

"Bazazazis는 이란과 이란 정부에 수출할 미국의 장비와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미국의 수출법을 회피하기 위한 복잡한 계획을 고안했습니다."라고 Breon Peace 미국 변호사가 말했습니다.
"The Bazzazis devised an intricate scheme to evade US export laws in obtaining U.S. equipment and technology to be exported to Iran and for the Government of Iran," U.S. Attorney Breon Peace said.

피스는 "피고인들은 군사, 항공우주, 소방 산업에 공급하는 복수의 미국 회사로부터 상업용 및 군용 항공기 품목을 확보하려고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The defendants allegedly attempted to obtain commercial and military aircraft items from multiple U.S. companies that supply the military, aerospace and firefighting industries," Peace said.

바자지족은 이란에 거주하고 있으며, 여전히 큰 규모로 남아 있습니다.
The Bazzazis reside in Iran and remain at large.

출처 : VOANews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