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군비통제 회담, 비핵화? 분석가들의 의견은 엇갈립니다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북미 군비통제 회담, 비핵화? 분석가들의 의견은 엇갈립니다
US-North Korea Arms Control Talks or Denuclearization? Analysts Are Divided

페이지 정보

작성자 By Christy Lee 작성일 24-02-06 19:54 댓글 0

본문

TOPSHOT - This picture taken on Feb. 2, 2024, and released from North Korea's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on Feb. 3, 2024, shows an anti-aircraft missile test-fire in the West Sea of Korea.

탑샷 - 2024년 2월 2일에 촬영되어 2024년 2월 3일에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에서 공개된 이 사진은 서해에서 대공 미사일 시험 발사를 보여줍니다.
 TOPSHOT - This picture taken on Feb. 2, 2024, and released from North Korea's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on Feb. 3, 2024, shows an anti-aircraft missile test-fire in the West Sea of Korea.

 

워싱턴 -
WASHINGTON —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를 거부하면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 강화하면서 미국이 비핵화를 계속 추구해야 할지, 아니면 무기 통제 옵션을 고려해야 할지에 대한 분석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As Pyongyang continues to enhance it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while refusing to engage with Washington, analysts are divided on whether the U.S. should continue pursuing denuclearization or consider possible arms control options.

북한은 미사일 발사와 전쟁이 발발하면 남한을 점령하겠다는 위협으로 이 지역의 긴장을 고조시켜 왔습니다.
North Korea has been escalating tensions in the region with missile launches and threats to occupy South Korea if war breaks out.

북한의 최근 발사는 금요일에 이루어졌습니다. 국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새로운 종류의 대공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고 서해안에서 "순항 미사일 초대형 탄두 위력 시험"을 실시했습니다.
Its latest launch came on Friday. The country test-fired what it called a new type of anti-aircraft missile and conducted “a cruise missile super-large warhead power test” off its west coast, according to state media KCNA.

지난 1월 14일 극초음속 중거리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올해 네 번째 순항미사일 실험이었습니다.
It was the fourth cruise missile test of the year, after the launch of a hypersonic inter-range ballistic missile on Jan. 14.

베단트 파텔 미 국무부 수석 부대변인은 지난 1월 24일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은 북한과 "군사적 위험을 관리"하고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계속하기 위해 "열정적으로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U.S. State Department principal deputy spokesperson Vedant Patel said at a press briefing on January 24 that the U.S. is “eager to engage” with North Korea to “manage military risks” and to continue the goal of “complete denuclearization.”

북한이 2022년 1월 이후 100여 발을 발사하는 등 미사일 시험을 가속화하면서 미국의 비핵화 정책 추진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As North Korea accelerates its missile tests, launching more than 100 since January 2022, some analysts said it would become harder to pursue the U.S. policy of denuclearization.

싱크탱크인 Defense Priorities의 연구원인 Daniel DePetris는 VOA Korean에게 이메일을 통해 비핵화를 추구하는 미국의 노력이 오랫동안 "비현실적"이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대신, 그는 미국이 "장기적으로 핵으로 무장한 북한"과 함께 살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Daniel DePetris, a fellow at the think tank Defense Priorities, told VOA Korean via email that Washington’s efforts to seek denuclearization have long become “unrealistic.” Instead, he said, the U.S. should live with “a nuclear-armed North Korea over the long term.”

"지구상의 어떤 나라도 그것들을 협상하기 위해서만 수십 개의 핵탄두를 건설하지 않았습니다"라고 드페트리스가 말했습니다. "특히 미국과 아시아 이웃 국가들에 비해 재래식 군사 능력이 약할 때, 북한은 최초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No country on earth has constructed dozens of nuclear warheads only to negotiate them away,” DePetris said. “North Korea is not going to be the first, particularly when its conventional military capacity is weak relative to the U.S., and its Asian neighbors.”

2016년 북한의 5차 핵실험 이후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Since North Korea’s fifth nuclear test in 2016, it has been developing missiles capable of carrying nuclear warheads.

화성-17과 2023년 12월 '최강' 화성-18을 포함해 2022년부터 10여 차례 대륙간탄도미사일 관련 시험을 진행했습니다.
It conducted more than 10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related tests since 2022 including Hwasong-17 and what it referred to as “the most powerful” Hwasong-18 in December 2023.

A TV screen shows a file image of North Korea's missile launch during a news program at the Seoul Railway Station in Seoul, South Korea, Dec. 18, 2023.

참고 항목: ICBM 시험 발사로 미국 전역이 곧 북한의 핵 사정권에 들게 될 수도 있습니다
SEE ALSO:

ICBM Test May Soon Bring All of US Within North Korean Nuclear Range

표적이 되지 않도록 발사시간을 단축하는 고체연료 기술을 다듬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은 물론 정찰위성까지 시험 발사했습니다.
It refined solid-fuel technology that shortens the launch time to avoid being targeted and test-fired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s (SLBM) as well as a spy satellite.

2019년 하노이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대화가 교착 상태에 빠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두 차례 정상회담과 즉석 회담을 가졌지만 미국이 추구하는 비핵화와 북한이 원하는 제재 완화에 대한 합의에는 실패했습니다.
Talks have been stalled since the failed summit in Hanoi between former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in 2019. Trump held two summits and an impromptu meeting with Kim but failed to reach an agreement on denuclearization that the U.S. sought and sanctions relief that North Korea wanted.

켄 가우스 해군 분석 센터 선임 적대 분석 전문가는 월요일 VOA 코리안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제재 완화와 안전 보장에 대한 대가로 핵 프로그램을 동결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습니다
Ken Gause, senior adversary analytics specialist at the Center for Naval Analyses, told VOA Korean in a telephone interview on Monday, “The best thing to do is to freeze its nuclear program in return for sanctions relief and security guarantees.”

그는 이어 북한이 러시아와의 군사적 관계 심화와 중국의 경제적 지원 등을 감안할 때 이 같은 거래를 받아들일 것인지는 불확실하지만 트럼프가 재선돼 이 같은 제안을 할 경우 북한이 미국과 관계를 맺고 이 같은 거래를 고려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He continued that it is uncertain that North Korea would accept such a deal given its deepening military ties with Russia and economic support provided by China, but that Pyongyang would be more likely to engage with Washington and consider such a deal if Trump is reelected and makes the offer.

지난 12월 폴리티코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에서 승리할 경우 경제적 인센티브를 받는 대가로 핵무기를 포기하는 대신 동결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빠르게 그 주장을 부인했습니다.
Citing unnamed sources, Politico reported in December that Trump is considering allowing Kim to freeze his nuclear weapons, rather than give them up, in exchange for financial incentives — if he wins the election. Trump quickly denied the claim.

"미국의 장기적인 대북 정책은 국제사회에 대한 북한의 근본적인 변화와 북한이 실질적인 핵무기 보유국이라는 현실에 적응할 필요가 있습니다," 라고 미국 평화연구소의 프랭크 옴 동북아 수석 전문가가 VOA 한국어에 이메일로 말했습니다.
“A long-term U.S. policy for North Korea needs to adapt to the recent fundamental shifts in North Korea’s approach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s well as to the reality of North Korea being a de facto nuclear weapon country,” Frank Aum, senior expert on Northeast Asia at the U.S. Institute of Peace told VOA Korean via email.

하지만, 다른 분석가들은 북한이 핵무기를 동결하도록 허락하고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받아들이는 것에 대한 위험성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However, other analysts warn of dangers of offering to let North Korea freeze its nuclear weapons and accepting it as a nuclear power.

북한과의 협상 경험이 풍부한 전 국무부 관리인 에반스 리비어는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이메일을 통해 "동결을 목표로 한 북미 협상은 핵 보유국으로서 북한의 영구적인 지위를 효과적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공식적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입니다.
Evans Revere, a former State Department official with extensive experience negotiating with North Korea, told VOA Korean via email, “A U.S.-DPRK negotiation aimed at achieving a freeze would effectively accept the permanence of North Korea’s status as a nuclear power.” North Korea’s is officially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DPRK).

그는 "그것은 한미 동맹을 손상시키고, 한국이 핵 억지력을 개발하도록 격려할 것입니다"라고 계속했습니다. 한국의 공식 이름은 대한민국입니다.
He continued, “It would damage the U.S.-ROK alliance, encourage the ROK to develop its own nuclear deterrent.” South Korea’s official name is the Republic of Korea (ROK).

리비어는 북한이 "미국이 이른바 동결 조치를 효과적으로 감시하는 데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것을 결코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는데, 북한은 어떤 경우에도 이를 존중하지 않을 것으로 믿고 있습니다.
Revere added that North Korea will “never allow the United States to take the steps necessary to effectively monitor a so-called freeze,” which he believes Pyongyang would not honor in any case.

북한은 과거에 핵 프로그램을 동결하겠다고 여러 차례 발표했지만 약속을 어겼습니다.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1994년 북한이 핵무기를 촉진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원자로를 건설하는 데 도움을 주는 대가로 원자로 프로그램을 동결하기로 합의한 기본 합의입니다.
North Korea announced several times in the past that it would freeze its nuclear program but reneged on its promises. The most notable was the 1994 Agreed Framework under which Pyongyang agreed to freeze its nuclear reactor program in exchange for help in building nuclear power reactors less suitable for fueling nuclear weapons.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 재단 동북아 수석 연구원은 이메일을 통해 "북한과의 8번의 실패한 핵 합의는 낙관론을 불러일으키지도 않으며 결코 건설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북한 정권의 수십 년 간의 약속도 결코 포기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Bruce Klingner, senior research fellow for Northeast Asia at the Heritage Foundation, said via email, “Eight failed nuclear agreements with Pyongyang does not engender optimism nor does the regime’s decades of vows never to abandon the nuclear arsenal it promised never to build.”

그는 "일부 전문가들은 동결 합의가 추구해야 할 새로운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북한과의 첫 네 번의 합의는 북핵을 억제하기 위한 시도였습니다."라고 계속했습니다
He continued, “While some experts claim a freeze agreement would be something new that should be pursued, the first four failed agreements with Pyongyang were attempts to cap the North Korea nuclear program.”

출처 : VOANews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