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외무부 “북한 인권 지속 악화 우려…일부는 반인도 범죄”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체코 외무부 “북한 인권 지속 악화 우려…일부는 반인도 범죄”
Czech Foreign Ministry "Worried about continued deterioration of human rights in North Korea...Some are crimes against humanity."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영권 작성일 23-11-30 17:55 댓글 0

본문

체코 프라하의 외교부 건물. (자료사진)

 체코 프라하의 외교부 건물. (자료사진)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building in Prague, Czech Republic. (courtesy photo)

 

북한 인권 상황이 지속적으로 악화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체코 정부가 평가했습니다. 국제무대에서 북한 상황을 다룰 기회를 놓치지 않을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The Czech government assessed that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must continue to deteriorate. He also stressed that he would not miss the opportunity to deal with the situation in North Korea on the international stage. Reporter Kim Young-kwon reports.

체코 정부가 “민주주의, 법치, 인권 증진은 체코의 국내외 정책에서 중요한 우선 목표”라고 강조하며 북한의 인권 상황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The Czech government has expressed concern about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stressing that "promoting democracy, the rule of law, and human rights are important priorities in the Czech Republic's domestic and international policies."

체코 외무부는 최근 북한 내 인권 상황을 어떻게 평가하고 이와 관련해 프라하 주재 북한대사관과 어떤 협의를 하는지를 묻는 VOA의 서면 질의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The Czech Foreign Ministry recently responded to VOA's written question asking how it evaluates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and what consultations it has with the North Korean Embassy in Prague.

그러면서 “우리는 지속적으로 악화하는 북한의 인도주의 및 인권 상황,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소통 채널 부재와 안보 긴장 고조,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중대한 인권 침해에 관한 추가 증거들에 대해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We remain concerned about the ever-worsening humanitarian and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the lack of communication channels and heightened security tensions caused by the COVID-19 pandemic, and further evidence of organized, widespread, and grave human rights violations," he said.

[체코 외무부] “Generally, promoting democracy, the rule of law and human rights constitutes an important priority goal of the domestic and foreign policy of Czechia. We do remain worried about the constantly deteriorating humanitarian and human rights situation in the DPRK, and further evidence of the ongoing systematic, widespread and gross human rights violations, as well as increased security tensions and lack of functioning communication channels due to pandemic Covid-19.”
[Czech Ministry of Foreign Affairs] "일반적으로, 민주주의, 법치 및 인권을 증진시키는 것이 체코 국내외 정책의 중요한 우선 목표입니다. 우리는 계속해서 악화되는 북한의 인도주의 및 인권 상황, 그리고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안보 긴장 증가 및 제 기능을 하는 의사소통 채널의 부족에 대한 추가적인 증거에 대해 여전히 걱정하고 있습니다."

체코 외무부는 이어 평양의 체코 대사관이 팬데믹 기간 폐쇄돼 직접적인 상황을 파악하기 힘들다며, 그러나 북한의 인권 상황이 악화하는 정황은 유엔을 통해 분명히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The Czech Foreign Ministry went on to point out that the Czech Embassy in Pyongyang was closed during the pandemic, making it difficult to grasp the situation directly, but that the deteriorating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is clearly revealed through the United Nations.

이어 “우리는 지속적이고 광범위하며 조직적 인권 침해에 대한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와 특별 절차의 평가를 공유하고 있으며, 일부는 반인도 범죄에 해당할 수 있는 가능성을 포함하고 있다는 평가에 동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We share the evaluation of special procedures with the United Nations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OHCHR) on continuous, extensive and organized human rights violations, and some agree with the evaluation that it includes the possibility of crimes against humanity."

체코는 1948년 북한과 수교 이후 돈독한 관계를 유지했지만 냉전 해체 뒤 자유 민주주의 체제로 전환되면서 북한과 거리가 멀어졌습니다.
The Czech Republic maintained strong relations with North Korea after establishing diplomatic relations in 1948, but after the dissolution of the Cold War, it became far from North Korea as it shifted to a liberal democratic system.

또한 프라하의 북한 대사관, 평양에 체코 대사관을 유지하면서도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는 비판적 관여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It also maintains the North Korean Embassy in Prague and the Czech Embassy in Pyongyang, while maintaining a critical engagement policy that raises voices about the poor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체코는 특히 유엔총회 제3위원회가 지난달 23일 개최한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보고회에서 발언국 중 유일하게 중국과 러시아를 공개적으로 언급하며 강제북송 문제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었습니다.
The Czech Republic, in particular, was the only country that publicly mentioned China and Russia at the UN Special Rapporteur on North Korea's human rights held by the UN General Assembly's Third Committee on the 23rd of last month.

[녹취: 체코 대표] “Czechia also reiterates its support to the principle of non-refoulement of individuals being at risk of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upon the day or forced repatriation to the DPRK, which of course mainly from Russia and China.”
[Record: Czech representative] "체코는 또 러시아와 중국을 중심으로 한 북한 강제 송환이나 당일 심각한 인권 침해 위험에 처한 개인에 대한 불송치 원칙에 대한 지지를 거듭 강조하고 있습니다."

“체코는 심각한 인권 침해의 위험에 처해 있거나 주로 러시아와 중국에서 북한으로 강제 송환될 위험에 직면한 개인에 대한 강제송환금지(농르풀망) 원칙 지지를 재차 강조한다”는 것입니다.
"The Czech Republic reiterates its support for the principle of prohibiting forced repatriation of individuals at risk of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or primarily at risk of forced repatriation from Russia and China to North Korea."

체코는 또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에 공동제안국으로 계속 동참하고 있으며 지난 15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가 19년 연속 채택한 북한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에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The Czech Republic continues to participate in the UN resolution on North Korean human rights and was also named as a joint sponsor of the UN resolution on North Korean human rights adopted by the 3rd Committee of the UN General Assembly on the 15th for 19 consecutive years.

체코 외무부는 서면 답변을 통해 이런 배경을 설명하며 올봄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The Czech Foreign Ministry explained this background in a written response and reiterated that "the UN Human Rights Council expressed deep concern about the serious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this spring.

[체코 외무부] “We expressed our deep worries about the critical human rights situation in the DPRK at the Spring Human Rights Council this year. We also take part in the joint statements on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DPRK and the EU statements. Czechia does not miss any opportunity to address the situation in the DPRK. We hope both for improving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the country as well as for mutual dialogue and opening a process leading to promotion and protection of human rights in the territory.”
[Czech Ministry of Foreign Affairs] "우리는 올해 춘계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우리는 또한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공동 성명과 EU 성명에 참여합니다. 체코는 북한의 인권 상황을 해결할 기회를 놓치지 않습니다. 우리는 북한의 인권 상황을 개선하고 상호 대화와 인권 증진과 보호로 이어지는 과정을 열기를 희망합니다."

이어 “우리는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공동 성명 및 EU 성명에도 참여한다”며 “체코는 북한 상황을 다룰 기회를 놓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We also participate in joint statements and EU statements on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he said, stressing that "the Czech Republic will not miss the opportunity to deal with the situation in North Korea."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의 인권 상황 개선은 물론 상호 대화를 통해 북한 내 인권 증진 및 보호로 이어지는 프로세스가 열리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We hope to improve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as well as open a process that leads to the promotion and protection of human rights in North Korea through mutual dialogue," he said.

체코 외무부는 그러나 프라하의 북한 대사관과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어떤 협의를 하는지, 혹은 자국 외교관들의 언제 평양으로 복귀할 것인지 등에 관해선 답하지 않았습니다.
The Czech Foreign Ministry, however, has not responded to what specific consultations it has with the North Korean Embassy in Prague, or when its diplomats will return to Pyongyang.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I'm Kim Young Kwon from VOA News.

Forum
Forum

출처 : VOA한국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