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의회 보고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 권고 이행 안 돼...안보리 관심 촉구"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영국 의회 보고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 권고 이행 안 돼...안보리 관심 촉구"
Report of the British Parliament, "The UN Commission on the Investigation of Human Rights in North Korea should not be implemented.UNSC calls for attention."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영권 작성일 21-07-21 06:20 댓글 0

본문

영국 의회 내 ‘북한 문제에 관한 초당파 의원 모임’(APPG-NK)이 7월 20일 북한 내 인권 침해 실태 조사 보고서 발표 기념 화상 토론회를 열었다.

영국 의회 내 ‘북한 문제에 관한 초당파 의원 모임’(APPG-NK)이 7월 20일 북한 내 인권 침해 실태 조사 보고서 발표 기념 화상 토론회를 열었다.
A group of bipartisan lawmakers on the North Korean issue (APPG-NK) in the British Parliament held a video debate on July 20 to commemorate the announcement of a report on human rights violations in North Korea.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가 지난 2014년 최종 보고서에서 제기했던 권고들이 7년째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영국 의회 보고서가 지적했습니다.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 인권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관련 기구를 만들어 논의를 재개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The recommendations made by the U.N. Commission on the Investigation of Human Rights in North Korea in 2014 have not been implemented for seven years, a report by the British Parliament says. The U.N. Security Council has recommended raising interest in North Korea's human rights and setting up an organization to resume discussions. Reporter Kim Young-kwon reports.

영국 의회 내 ‘북한 문제에 관한 초당파 의원 모임’(APPG-NK)이 20일 북한 내 인권 침해 실태를 조사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A group of bipartisan lawmakers (APPG-NK) in the British Parliament released a report on human rights violations in North Korea on the 20th.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최종 보고서를 발표한 2014년부터 올해 1월까지 북한 정권의 인권 침해 증거를 수집하고 잔혹 행위를 파악해 필요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작성됐는데, 이 기간에 북한의 인권 상황이 거의 개선되지 않았다는 게 보고서의 결론입니다.
The report concluded that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has improved little since 2014 when the U.N. Commission on Human Rights (COI) released its final report to collect evidence of human rights violations by the regime and identify atrocities.

보고서는 유엔의 2014년 COI 보고서가 잔혹 행위의 성격과 심각성을 조명하고 유엔과 국가들에 여러 권고를 했지만, 북한 내 인권 상황은 개선되지 않았고 일부 경미한 부분을 제외하면 권고안 자체가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The report says the 2014 COI report shed light on the nature and seriousness of atrocities and recommendations to the United Nations and countries, but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has not improved and the recommendation itself has not been implemented except for some minorities.

[영국 APPG-NK 보고서] “The findings of the Inquiry suggest that, despite the Commission of Inquiry’s 2014 report shedding light on the nature and severity of the atrocities, and its several recommendations for the UN and States, the situation of human rights in the DPRK has not improved, and the recommendations have not been implemented seven years later, with some minor exceptions
[UK APPG-NK Report] appg-nk 보고서] "the findings of the inquiry suggest that, despite the commission of inquiry's 2014 report shedding light on the nature and severity of the atrocities, and its several recommendations for the un and states, the situation of human rights in the dprk has not improved, and the recommendations have not been implemented seven years later, 일부 사소한 예외는 제외하고요.

유엔 COI 보고서 발표 7년이 지났지만 북한 관리들은 계속 살인과 고문, 비인간적 또는 모욕적인 처벌, 강간 등 성폭력과 매매, 강제 낙태, 현대판 노예제도, 종교나 신앙에 기반한 박해 등 많은 인권 침해에 관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겁니다.
Seven years later, North Korean officials continued to engage in human rights violations, including murder, torture, inhumane or insulting punishment, rape and sexual violence, forced abortion, modern slavery and religious or religious persecution.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는 당시 보고서에서 북한 정부에 근본적인 정치적·제도적 개혁과 성분 차별 폐지 등을 촉구하고, 유엔 안보리에는 북한의 인권 실태를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하는 한편 반인도 범죄 책임자들을 겨냥한 제재를 채택할 것 등을 촉구했었습니다.
In the report, the U.N. Commission on Human Rights in North Korea urged the North Korean government to make fundamental political and institutional reforms, to abolish ingredient discrimination, to refer North Korea's human rights to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and to adopt sanctions aimed at those responsible for crimes against humanity.

호주 대법관 출신인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 위원장은 보고서 특별 기고에서 “유엔과 관련 기구들의 방관으로 인해 유엔 북한인권조사위가 보고서에서 공개한 인권 침해의 주요 특징이 지금도 그때와 똑같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Michael Kirby, a former Australian Supreme Court justice, said in a special report that "the key characteristics of human rights violations revealed in the report by the UN and related organizations remain the same."

[커비 전 위원장] “Unfortunately, in part because of neglect by the United Nations and its organs, the main features of the human rights abuses disclosed in the COI report remain today, exactly as they were when the COI reported. Most of the countries of the United Nations have turned away from the issues revealed in the COI report.
[Former Chairman Kirby] "유감스럽게도, 부분적으로는 유엔과 그 기관들의 부주의로 인해 COI 보고서에 공개된 인권 침해의 주요 특징은 COI가 보고했을 때와 똑같이 오늘날 남아 있습니다. 유엔의 대부분의 국가들은 COI 보고서에서 드러나는 문제들을 외면했습니다.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위원장.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위원장.
Michael Kirby, former chairman of the U.N. Commission on the Investigation of Human Rights in North Korea.

 

그러면서 “대부분의 유엔 회원국들이 COI 보고서에서 드러난 문제들을 외면했다”고 비판했습니다.
"Most U.N. member states have turned a blind eye to the issues revealed in the COI report."

영국 의회 내 ‘북한 문제에 관한 초당파 의원 모임’은 이번 보고서에서 북한 내 반인도적 범죄로 고통받는 피해자들 가운데 특히 세 집단은 대량학살 범죄에도 근접해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A bipartisan group of lawmakers in the British Parliament expressed concern in the report that three of the victims of anti-humanitarian crimes in North Korea are also close to genocide.

기독교인과 중국계 혼혈아, 적대 계층 등 세 집단에 대한 일부 잔혹 행위는 국제사회가 규정한 대량 학살 범주에 근접한 것으로 추정할만한 이유들이 있다는 겁니다.
Some atrocities against three groups, Christian, Chinese mixed-race and hostile, have reasons to assume that they are close to the genocide category defined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영국 APPG-NK 보고서] “The atrocities amount to crimes against humanity. However, there are reasons to believe that some of the atrocities reach the threshold of genocide, particularly in relation to three groups: Christians, half-Chinese children and the ‘hostile’ group,”
[UK APPG-NK Report] appg-nk 보고서] "the atrocities amount to crimes against humanity. 그러나 일부 잔학행위가 집단 학살의 문턱에 도달했다고 믿는 이유는 있습니다. 특히 다음과 같은 세 집단과 관련하여 말입니다. 기독교인, 중국계 혼혈아, 그리고 '적대' 집단입니다."

보고서는 북한 지도부가 이들 세 집단을 파괴할 의도로 다양한 잔혹 행위 등 박해를 가하고 있다며 이런 행위가 ‘유엔 집단살해죄의 방지와 처벌에 관한 협약’에 해당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The report pointed out that the North Korean leadership is persecuting the three groups with the intention of destroying them, including various atrocities, and that such actions could amount to a U.N. Convention on the Prevention and Punishment of Collective Murder.

그러면서 체제에 대한 위협으로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되거나 처형되는 기독교인들, 중국에서 결혼해 임신한 여성이 북송될 경우 강제 낙태를 당하는 현실, 적대 계층의 경우 대대로 차별을 받는 현실 등을 설명했습니다.
He explained that Christians who are imprisoned or executed in political prison camps due to threats to the system, who are forced to abort when married and pregnant women are sent to the North from China, and those who are hostile are discriminated against for generations.

영국 의회 내 ‘북한 문제에 관한 초당파 의원 모임’ 공동의장인 데이비드 앨튼 상원의원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전 세계 수많은 도전과 관심사에도 불구하고 국제사회는 절대로 궁지에 몰려 고통받는 북한 주민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Senator David Alton, co-chairman of the U.K. Parliament's "Partisan Congress on North Korea," said in a press releas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never forget North Koreans who are suffering from a lot of challenges and concerns around the world."

[앨튼 상원의원] “Notwithstanding so many other global challenges and preoccupation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never forget the beleaguered and suffering people of North Korea. Using our freedoms and liberties we in the UK Parliament will never forget our duty to speak and act on their behalf. This timely Report should be widely read.”
[Senator Alton] " 그렇게 많은 다른 국제 과제와 관심사에도 불구하고 국제 사회가 북한의고 고통 받는 사면 초가에 몰린 사람들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영국 의회에서 우리의 자유와 자유를 우리가 사용하여 우리의 의무 행동과 모습이 그들을 대신해 말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이 시기 적절한 보고서 널리read."야 한다.

 

데이비드 앨튼 영국 상원의원이 지난 28일 조이스 에인리 영국 외교부 국무상이 출석한 가운데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김정남 암살 사건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영국 의회 TV 웹중계 캡처.

데이비드 앨튼 영국 상원의원이 지난 2017년 3월 조이스 에인리 영국 외교부 국무상이 출석한 가운데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김정남 암살 사건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영국 의회 TV 웹중계 캡처.
British Senator David Alton speaks about the assassination of Kim Jong-nam in an interpellation question held in March 2017 while British Foreign Minister Joyce Einley was present. British Parliament captured a TV broadcast.

 

앨튼 의원은 영국 의회의 자유를 활용해 “북한 주민들을 대신해서 목소리를 내고 행동할 의무를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며 “이 시의적절한 보고서가 널리 읽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I will never forget my duty to speak out and act on behalf of North Koreans," Alton said, using the freedom of the British Parliament. "This timely report should be widely read.

이번 보고서는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에 대해 영국 정부 등에 다양한 권고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The report makes various recommendations to the British government about the serious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먼저 영국 정부가 최대한의 수단을 동원해 모든 북한 주민들이 신앙의 자유 등 모든 인권을 보장받도록 적극 관여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First, the British government recommended that all North Koreans should be actively involved in ensuring that they are guaranteed all human rights, including freedom of faith.

또 미국 정부 등 비슷한 입장을 유지하는 국가들과 협력해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새로운 관심을 촉구하고 회의 빈도를 높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He also said the U.N. Security Council should work with countries that maintain similar positions, including the U.S. government, to call for renewed interest in North Korea's human rights issues and increase the frequency of meetings.

아울러 안보리 내 중국과 러시아의 거부권 위협에 대해 유엔 COI 보고서가 권고했던 표적 제재와 국제형사재판소(ICC) 회부에 대한 유엔헌장 7장을 제시해 두 나라를 암묵적으로 시험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He also recommended that the U.N. report on China and Russia's veto threats in the Security Council should seriously examine the two countries' implicit testing of target sanctions and Chapter 7 of the United Nations Charter on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s referral.

유엔 헌장 7장은 유엔의 무력 사용 원칙 등을 규정한 것으로 “평화에 대한 위협, 평화의 파괴 및 침략행위에 관한 조치’들을 자세히 담고 있습니다.
Chapter 7 of the U.N. Charter stipulates the principles of the use of force by the U.N. and details measures "on threats to peace, the destruction of peace and the act of aggression."

보고서는 또 특정 국가가 집단학살과 전쟁범죄, 인종청소, 반인도적 범죄 등 4대 범죄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하지 못할 경우 유엔 등 국제사회가 개입해야 한다는 ‘보호책임’(R2P)에 근거해 영국 정부가 관련 기구들과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협력하고 관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The report also said the British government should actively cooperate with related organizations to resolve North Korea's problems based on the "responsibility" (R2P)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cluding the U.N., should intervene if certain countries fail to protect their citizens from genocide, war crimes, ethnic cleansing and crimes.

유엔 북한인권조사위(COI)는 앞서 최종보고서에서 “북한 정부가 자국 주민을 보호하는 데에 명백하게 실패한 만큼 국제사회는 반인도적 범죄로부터 북한의 주민들을 보호할 책임이 있음을 인정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The U.N. Human Rights Commission (COI) earlier pointed out in its final report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acknowledge its responsibility to protect North Koreans from crimes against humanity, as the North Korean government has clearly failed to protect its citizens."

영국 의회 보고서는 또 영국 정부가 유엔 COI의 권고안들을 다시 검토하고 논의해 북한 관련 ‘인권 접촉 그룹(human rights contact group’을 설립해 정기적 토론을 보장하고 인권 이니셔티브 지원을 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The report also recommends that the British government review and discuss UN COI recommendations to establish a human rights contact group on North Korea to ensure regular discussions and support human rights initiatives.

이번 보고서를 공동 작성한 티머시 조 ‘북한 문제에 관한 초당파 의원 모임’ 사무관은 이날 VOA에, 보고서가 침체된 북한 인권 개선 노력을 되살리는 불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Timothy Cho, the co-writer of the report, told VOA that he expects the report to serve as a spark to revive efforts to improve human rights in North Korea.

[녹취: 티머시 조 사무관] “영국 상·하원에서 계속 반복적으로 상기시키고 청문회도 열 것이고, 유럽연합 국가들, 캐나다, 미국도 그렇고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영향력을 실어주지 않을까 그렇게 예측하고 있습니다.”
[Recording: Timothy Cho] "The House and Senate will continue to remind and hold hearings, and the European Union countries, Canada, the United States and others will have influence."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 위원장은 보도자료에서 “북한 정권이 항상 추구해온 한 가지 전략은 ‘은둔의 왕국’”이라며,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투명성과 국제적 관심이 (북한의) 고립과 비협력에 대한 해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irby, former chairman of the U.N. Human Rights Commission on North Korea, said in a press release that "one strategy that the regime has always pursued is a 'Kingdom of Hermit' and "transparency and international interest in North Korea's human rights issues is a solution to isolation and non-cooperation."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I'm Kim Youngkwon from VOA News.

출처 : VOA한국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사업자번호 : 137-61-56937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16 완원빌딩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