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볼마다 3명의 오랜 친구들이 참석했습니다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슈퍼볼마다 3명의 오랜 친구들이 참석했습니다
3 Longtime Friends Have Attended Every Super Bowl

페이지 정보

작성자 By Associated Press 작성일 24-02-11 03:23 댓글 0

본문

FILE - Members of the Never Miss a Super Bowl Club, from the left, Tom Henschel, Gregory Eaton, and Don Crisman pose for a group photograph during a welcome luncheon, in Atlanta, Feb. 1, 2019.

파일 - Never Miss a Super Bowl Club의 멤버들, 왼쪽부터 톰 헨셸, 그레고리 이튼, 돈 크리스먼이 2월 애틀랜타에서 열린 환영 오찬에서 단체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FILE - Members of the Never Miss a Super Bowl Club, from the left, Tom Henschel, Gregory Eaton, and Don Crisman pose for a group photograph during a welcome luncheon, in Atlanta, Feb. 1, 2019.

 

케네벙크, 메인 주
KENNEBUNK, Maine —

그들이 여전히 서로가 있는 한, 그들은 여전히 모든 슈퍼볼에 갈 것입니다.
As long as they still have each other, they're still going to go to every Super Bowl.

이것이 바로 그들이 "슈퍼볼을 놓친 적이 없는" 독점적인 클럽에 가입할 수 있는 최종 팬이라고 말하는 세 명의 친구들이 공유하는 감정입니다. 그리고 그들은 올해 58위 - 슈퍼볼 58위 - 에 다시 돌아왔습니다.
That's the sentiment shared by three friends who say they are the final fans who can claim membership in the exclusive "never missed a Super Bowl" club. And they're back again for number 58 — Super Bowl 58 — this year.

모두 80대인 세 명의 팬은 메인 주의 돈 크리스먼, 미시간 주의 그레고리 이튼, 그리고 플로리다와 펜실베니아 주를 오가며 시간을 보내는 톰 헨셸입니다. 이 세 명은 큰 경기를 위해 이번 주말 라스베이거스에 모일 예정이며, 그들은 2년 후에 열리는 60번째 경기에 모두 참석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The three fans, all in their 80s, are Don Crisman of Maine, Gregory Eaton of Michigan and Tom Henschel, who splits time between Florida and Pennsylvania. The three are gathering this weekend in Las Vegas for the big game, and they're hoping they can all make it to the sixtieth edition of the game two years from now.

팬들은 전에 슈퍼볼에서 함께 앉은 적이 있고, 그들은 여전히 이번 주에 열리는 올해의 경기를 위해 마지막 순간 준비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었습니다. 최소한, 항상 그렇듯이, 그들은 금요일에 브런치를 먹기 위해 함께 모일 것입니다.
The fans have sat together at the Super Bowl before, and they were still trying to make last-minute arrangements to do that for this year's game this week. At the very least, they will get together for brunch on Friday, as always.

 

Gregory Eaton holds a commemorative Super Bowl hat with his name on it at his home, in Lansing, Michigan, Jan. 30, 2024.

그레고리 이튼(Gregory Eaton)은 1월 미시간주 랜싱(Lansing)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자신의 이름이 적힌 기념 슈퍼볼 모자를 들고 있습니다
 Gregory Eaton holds a commemorative Super Bowl hat with his name on it at his home, in Lansing, Michigan, Jan. 30, 2024.

 

디트로이트에서 지상 운송 회사를 운영하는 84세의 이튼은 특히 올해의 축구 플레이오프에 투자했는데, 그의 사랑하는 디트로이트 라이온스가 30여 년 만에 처음으로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승리했기 때문입니다. 라이온스는 첫 번째 슈퍼볼 출전 자격을 얻는데 조금 못 미쳤지만, 이튼은 은퇴한 87세의 크리스먼과 82세의 헨셸과 함께하는 것이 매년 큰 경기에 나가는 진정한 무승부라고 말했습니다.
Eaton, 84, who runs a ground transportation company in Detroit, has been especially invested in this year's football playoffs, as his beloved Detroit Lions won playoff games for the first time in more than three decades. The Lions fell just short of qualifying for their first Super Bowl, but Eaton said getting together with retirees Crisman, 87, and Henschel, 82, is the real draw of going to the big game year after year.

"네, 저는 라이온스의 팬입니다," 라고 이튼이 말했습니다. "하지만 2년 안에, 저는 단지 제가 그곳에 다시 갈 수 있도록 좋은 상태가 되기를 바랍니다."
"Yeah, I'm a Lions fan," Eaton said. "But in two years, I just hope I'll be in good shape to be there again."

현대 슈퍼볼의 전신인 제1회 AFL-NFL 월드 챔피언십 경기가 1967년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된 이후, 그 남자들은 모든 경기에 참석해 왔습니다. 올해의 경기는 일요일 라스베이거스의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열립니다.
The men have attended every game since the first AFL-NFL World Championship Game, the forerunner to the modern Super Bowl, took place in Los Angeles in 1967. This year's game is at Allegiant Stadium in Las Vegas on Sunday.

 

Gregory Eaton holds up a ticket and other items related to the first Super Bowl at his home, in Lansing, Michigan, Jan. 30, 2024.

그레고리 이튼(Gregory Eaton)이 1월 미시간주 랜싱(Lansing)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1회 슈퍼볼과 관련된 티켓과 다른 물품들을 들고 있습니다
 Gregory Eaton holds up a ticket and other items related to the first Super Bowl at his home, in Lansing, Michigan, Jan. 30, 2024.

 

크리스맨과 헨셸은 1983년 슈퍼볼에서 처음 만났지만, 2010년대 중반까지 이튼을 만나지 못했습니다. 팬들은 과거에 이 전통을 버릴 준비를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지만, 매년 그들은 이 전통을 다시 하기로 결정합니다.
Crisman and Henschel first met at the 1983 Super Bowl, but they didn't meet Eaton until the mid-2010s. The fans have said in the past that they might be getting ready to let the tradition go, but every year they make the decision to do it again.

그들은 미디어 회원, 축구 임원, 그라운드 키퍼 등을 포함한 모든 슈퍼볼에 참석해 온 사람들로 구성된 끊임없이 줄어드는 그룹의 일부입니다. 축구 선구자인 고 라마 헌트의 아내 노마 헌트는 6월에 사망할 때까지 모든 슈퍼볼에 참석한 유일한 여성이었습니다.
They're part of an ever-dwindling group of people who have attended every Super Bowl that has also included media members, football executives, groundskeepers and others. Norma Hunt, wife of late football pioneer Lamar Hunt, was the sole woman to attend every Super Bowl until she died in June.

팬들은 모두 그들이 참석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한 가지는 그들 또는 다른 두 명 중 한 명이 충분히 건강하지 못하거나 이동성이 부족한 경우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 건강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그들은 모두 올해 갈 수 있을 만큼 충분히 건강하고 다음 두 명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The fans all said the one thing that could keep them from attending is if they or one of the other two was not healthy enough or mobile enough to do it. Health concerns have cropped up for all of them in recent years, but they all said they're feeling well enough to go this year and planning on the next two.

저는 그것이 확실히 팁을 줄 수 있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크리스먼은 말했습니다. "저는 생존자가 되기를 기대하지 않습니다. 저는 그냥 재미로, 그리고 친구들을 위해 갑니다. 우리는 올해가 무엇을 가져오는지 보고 24년 12월에 그것을 다룰 것입니다."
"I think that might be the factor that would definitely tip it," Crisman said. "I'm not looking to be the survivor. I just go for the fun, and the guys. We'll see what this year brings and address it in December '24."

 

Tom Henschel holds up tickets to quarterback Tom Brady's first and last Super Bowl games during an interview at his home, in Tampa, Florida, Jan. 25, 2024.

톰 헨셸, 1월 플로리다 탬파에 있는 그의 집에서 인터뷰하는 동안 쿼터백 톰 브래디의 첫 번째이자 마지막 슈퍼볼 경기 티켓을 들고 있습니다
 Tom Henschel holds up tickets to quarterback Tom Brady's first and last Super Bowl games during an interview at his home, in Tampa, Florida, Jan. 25, 2024.

 

이 세 명의 남자들은 슈퍼볼 역사상 가장 상징적인 순간들을 모두 목격했지만, 그들의 가장 소중한 기억들 중 일부는 슈퍼볼 42에서 데이비드 타이리의 "헬멧 캐치"나 슈퍼볼 25에서 스콧 노우드의 빗나간 필드골보다 조금 더 개인적인 것입니다. 크리스먼의 집은 슈퍼볼 에페메라로 장식되어 있는데, 바로 1989년 슈퍼볼 23 동안 운영되었던 맥주에 대한 홍보인 첫 번째 버드볼을 기념하는 수집 가능한 모자입니다.
The three men have witnessed all of the most iconic moments in Super Bowl history, but some of their most cherished memories of the game are a little more personal than David Tyree's "helmet catch" in Super Bowl 42 or Scott Norwood's missed field goal in Super Bowl 25. Crisman's home is adorned with Super Bowl ephemera, right down to a collectible hat commemorating the first Bud Bowl, a promotion about beer that ran during Super Bowl 23 in 1989.

Eaton은 Green Bay Packers에서 뛰었던 Michigan State University의 친구인 Herb Adderley로부터 첫 번째 Super Bowl에 대한 티켓을 얻었던 것을 친근하게 기억합니다. Henshel은 그 자신과 마찬가지로 뉴욕 제츠의 쿼터백 Joe Namath가 피츠버그 지역 출신이기 때문에 Super Bowl 3에 특별히 흥분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Eaton fondly remembers he got his tickets to the first Super Bowl from a friend from Michigan State University, Herb Adderley, who played for the Green Bay Packers. Henschel recalls being especially excited for Super Bowl 3 because New York Jets quarterback Joe Namath, like himself, was from the Pittsburgh area.

크리스먼은 올해 경기 티켓을 1월 중순경 아직 구하지 못했는데, 그때 거대 통신회사 버라이즌(Verizon)이 자신과 딸 수잔 메테비어(Susan Metevier)를 위한 보완 패스로 그를 놀라게 했습니다. 라스베가스(Las Vegas)로 가는 것은 1968년 마이애미(Miami)로 가는 24시간 기차 여행을 포함한 슈퍼볼 2(Super Bowl 2)로의 여행보다 훨씬 쉬울 것입니다.
Crisman hadn't yet acquired tickets for this year's game as of mid-January, when telecommunications giant Verizon surprised him with complementary passes for himself and his daughter, Susan Metevier. Getting to Las Vegas will be much easier than his trip to Super Bowl 2 in 1968, which involved a 24-hour train ride to Miami.

 

Don Crisman, far left, poses with his wife, Beverley, far right, his daughter Sue Metevier, and her partner Charles Hugo, with posters of Super Bowl 58 tickets, in Kennebunk, Maine, Jan. 18, 2024.

맨 왼쪽 돈 크리스먼이 1월 메인주 케네벙크에서 아내 베벌리(맨 오른쪽), 딸 수 메테비어(Sue Metevier), 파트너 찰스 휴고(Charles Hugo)와 함께 슈퍼볼 58 티켓 포스터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Don Crisman, far left, poses with his wife, Beverley, far right, his daughter Sue Metevier, and her partner Charles Hugo, with posters of Super Bowl 58 tickets, in Kennebunk, Maine, Jan. 18, 2024.

 

세 남자는 8달러에 그 큰 경기의 티켓을 얻는 것이 가능했던 시대를 추억합니다. 헨셸은 경기 당일 12달러에 슈퍼볼 3의 액면가 티켓을 얻었던 것을 회상합니다. 올해, 이용 가능한 가장 저렴한 티켓은 7,000달러 이상입니다.
The three men reminisce fondly about the era when it was possible to get a ticket to the big game for $8. Henschel recalls getting a face value ticket to Super Bowl 3 for $12 on the day of the game. This year, the cheapest tickets available are more than $7,000.

피츠버그 스틸러스 팬인 헨셜은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팬인 크리스먼과 수년간 플레이오프에서 자주 만나면서 우호적인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Henschel, a Pittsburgh Steelers fan, has a friendly rivalry with Crisman, a New England Patriots fan, as the two teams have met frequently in the playoffs over the years.

올해, 패트리어츠는 경쟁하지 못했고, 스틸러스는 플레이오프에서 일찍 퇴장했습니다. 그러나 오래된 전통은 쉽게 죽는다고 헨셸은 말했습니다.
This year, the Patriots failed to contend, and the Steelers made an early playoff exit. But old traditions die hard, Henschel said.

"돈과 저는 그가 스틸러스를 싫어하고 저는 패트리어츠를 싫어하기 때문에 재미있습니다," 라고 헨셜이 말했습니다. "우리가 처음 볼 때마다, 우리는 서로에게 손가락을 줍니다."
"It's funny because Don and I, he hates the Steelers and I hate the Patriots," Henschel said. "Every time we see each other for the first time, we give each other the finger."

올해도 그런 일이 있을 거예요. 그리고 그들은 그 후에 적어도 두세 번은 더 바랄 거예요.
It'll happen again this year. And they hope at least a couple more times after that.

출처 : VOANews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