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태양광 개발업체들이 국내 패널 공급을 늘리기 위해 60억 달러를 지출합니다. > 경제

본문 바로가기

경제

미국 태양광 개발업체들이 국내 패널 공급을 늘리기 위해 60억 달러를 지출합니다.
US Solar Developers to Spend $6B to Boost Domestic Panel Supplies

페이지 정보

작성자 Reuters 작성일 22-06-21 15:27 댓글 0

본문

Solar panels are seen on the roof of a building in Los Angeles, California, on June 18 2022.

2022년 6월 18일,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한 건물의 지붕에서 태양 전지판이 보입니다.
 Solar panels are seen on the roof of a building in Los Angeles, California, on June 18 2022.

 

미국의 태양 에너지 프로젝트 개발자들은 국내 태양 전지판 공급망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공동으로 약 60억 달러를 지출할 것이라고 화요일에 발표했습니다.
A group of U.S. solar energy project developers on Tuesday said they would jointly spend about $6 billion to support expansion of the domestic solar panel supply chain.

AES Corporation AES.N, Clearway Energy Group, Cypress Creek Renewables, DE Shaw Renewable Investments 개발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는 U.S.Solar Buyer Consortium은 이 자금이 현재의 공급망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The U.S. Solar Buyer Consortium, which includes developers AES Corporation AES.N, Clearway Energy Group, Cypress Creek Renewables and DE Shaw Renewable Investments, said in a statement that the funds would address current supply chain issues.

대유행의 시작 이후, 대형 발전소를 위한 태양 전지판을 구입하는 회사들은 비용을 증가시킨 세계적인 공급망 혼란과 아시아에서 수입된 패널에 대한 미국의 잠재적인 관세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미국 프로젝트를 공급하는 그 제품들에 대한 관세는 태양 에너지를 더 비싸게 만들고 화석 연료에 의해 생산되는 전력에 비해 덜 경쟁력 있게 만들 것입니다.
Since the start of the pandemic, companies that buy solar panels for large power plants have struggled with global supply chain disruptions that have driven up costs, as well as potential U.S. tariffs on imported panels from Asia. Duties on those products, which supply most U.S. projects, would make solar energy more expensive and less competitive with power produced by fossil fuels.

컨소시엄은 2024년부터 연간 최대 7기가와트(GW)의 태양광 모듈을 공급하기 위한 장기 전략 계획에 60억 달러를 투자하여 130만 가구에 달하는 전력을 공급할 예정입니다.
The consortium will invest $6 billion as it recruits solar panel manufacturers in a long-term strategic plan to supply up to 7 gigawatts (GW) of solar modules per year from 2024 — which could power nearly 1.3 million homes.

DE Show Relevenable Investment의 최고 경영자인 David Zwillinger는 "이러한 규모의 조달에 대한 공동 약속은 공급업체가 용량을 늘리고 현재의 공급망 제약을 극복하는 데 필요한 확신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Our joint commitment to procure at this scale can provide the certainty suppliers need to ramp up capacity and overcome current supply chain constraints,” David Zwillinger, chief executive of DE Shaw Renewable Investments, said in a statement.

산업 무역 단체인 태양 에너지 산업 협회에 따르면, 미국은 2021년에 23.6 기가와트의 태양 에너지를 설치했습니다.
The United States installed 23.6 gigawatts of solar capacity in 2021, according to industry trade group the Solar Energy Industries Association.

아시아산 수입품이 태양광 설비 개발업체로부터의 미국 패널 수요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응하여, 최근 몇 년 동안 소규모 국내 제조 부문은 그들의 제품이 값싼 해외 제조 부품과 경쟁할 수 없다며 아시아산 패널에 대한 관세를 반복적으로 요구해 왔습니다.
Asian imports account for most U.S. panel demand from solar facility developers. In response, the tiny domestic manufacturing sector in recent years has sought tariffs on Asia-made panels repeatedly, saying their products cannot compete with cheap overseas-made components.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번 달에 동남아시아 4개국의 태양 전지판에 대한 관세를 2년 동안 면제하고 국내 태양 전지판 제조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국방 생산법을 발동했습니다.
U.S. President Joe Biden this month waived tariffs on solar panels from four Southeast Asian nations for two years and invoked the Defense Production Act to spur solar panel manufacturing at home.

패널 컨소시엄은 성명을 통해,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국내 태양광 제조를 지원하기 위한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의회에 촉구했습니다.
In their statement, the panel consortium said more needed to be done and called on Congress to pass proposed legislation to support domestic solar manufacturing.

출처 : VOANews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otmail.com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