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세계 경제성장 둔화 경고...미-중 전망치 동반 하락 > 세계

본문 바로가기

세계

IMF, 세계 경제성장 둔화 경고...미-중 전망치 동반 하락
Warning for slowing global economic growth...U.S.-China forecasts fall together.

페이지 정보

작성자 VOA 뉴스 작성일 21-10-13 19:23 댓글 0

본문

크리스탈리아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기자회견하고 있다. (자료사진)

 크리스탈리아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기자회견하고 있다. (자료사진)
Crystalia Georgieva, president of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 is holding a press conference. (Photo)

 

국제통화기금(IMF)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세계 경제 회복이 더디고, 추가적인 보건 관련 위험은 증가하고 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 announced on the 12th that the global economic recovery from the novel coronavirus is slow and additional health-related risks are increasing.

국제통화기금은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지난 7월 전망했던 6%에서 0.1%P 낮아진 5.9%로 조정했습니다. 2022년 전망치는 여전히 4.9%로 유지했습니다.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adjusted this year's global economic growth rate to 5.9%, down 0.1%P from 6% predicted in July. The 2022 forecast still remained at 4.9%.

미국의 경제성장 전망치는 6%로 지난 7월 전망에 비해 1%P 줄었습니다.
The U.S. economic growth forecast was 6%, down 1%P from the July forecast.

국제통화기금은 미국의 경제성장률 조정은 소비재 제품의 공급망 혼란이 반영됐다며, 이는 미국 경제의 70%를 차지하는 소비자들의 소비 감소로 이어진다고 지적했습니다.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pointed out that the adjustment of the U.S. economic growth rate reflected confusion in the supply chain of consumer goods, which leads to a decrease in consumption by consumers, who account for 70% of the U.S. economy.

중국 역시 올해 성장률 전망치가 7월보다 0.1%P 내려간 8%로 조정됐습니다.
China's growth forecast for this year has also been adjusted to 8%, down 0.1 percent from July.

특히 중국의 경우 공공투자가 예상보다 크게 준 점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며, 부동산 부문을 포함한 기업의 대규모 채무 불이행이 위험성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In particular, China warned that large-scale defaults by companies, including the real estate sector, could deepen the risk, saying public investment has decreased significantly than expected.

VOA뉴스
News.

출처 : VOA한국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사업자번호 : 137-61-56937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16 완원빌딩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