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서남북] "북한 내 식량난, 실업난, 범죄 증가"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뉴스 동서남북] "북한 내 식량난, 실업난, 범죄 증가"
[News] "Food shortage, unemployment crisis, crime increase in North Korea".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원기 작성일 21-10-15 03:40 댓글 0

본문

지난 10일 북한 평양에 노동당 창건 76주년 기념 선전물이 세워져있다.

 지난 10일 북한 평양에 노동당 창건 76주년 기념 선전물이 세워져있다.
A propaganda was erected in Pyongyang, North Korea, on the 10th to commemorate the 76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Labor Party.

 

한반도 주요 뉴스의 배경과 의미를 살펴보는 ‘쉬운 뉴스 흥미로운 소식: 뉴스 동서남북’ 입니다. 국제사회의 고강도 대북 제재가 4년째 계속되면서 북한 사회 여기저기에서 위기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출 길이 막혀 공장이 문을 닫고, 배급을 못줘 실업 사태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It is "Easy News Interesting News: News East, West, South, North" to examine the background and meaning of major news on the Korean Peninsula. As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high-intensity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continue for four years, it is known that there are signs of crisis here and there in North Korean society. The factory is closed due to blocked export routes, and unemployment is also occurring due to the inability to distribute. Reporter Choi Won-ki delivers this.

국제사회의 고강도 제재로 경제난을 겪던 북한이 올 6월 식량난에 봉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North Korea, which had been suffering from economic difficulties due to high-intensity sanctions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reportedly faced a food shortage in June this year.

올 상반기 kg당 3-4천원을 유지하던 쌀 가격이 6월 들어 7천원으로 뛴 것입니다.
Rice prices, which had maintained 3-4,000 won per kilogram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jumped to 7,000 won in June.

쌀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자 북한 당국은 장마당 단속을 강화했습니다. 안전원들은 식량 가격을 통제하는 것은 물론 ‘메뚜기’라고 불리는 길거리 가판과 노점을 금지시켰습니다.
As rice prices soared to the ceiling, North Korean authorities tightened their crackdown on the marketplace. Safety guards not only controlled food prices, but also banned street signs and stalls called locusts.

이 과정에서 상인들과 안전원 사이에 욕설과 싸움이 자주 일어나고 있다고 일본의 북한전문 매체 ‘아시아 프레스' 의 이시마루 지로 대표가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밝혔습니다.
Jiro Ishimaru, CEO of Japan's North Korean media "Asia Press," said in a telephone conversation with VOA that abusive language and fights are frequently occurring between merchants and safety centers in the process.

[녹취: 이시마루 지로 대표] ”지금 개인의 경제활동을 엄청 심하게 단속합니다. 장마당의 조그만 두부장수, 담배장수를 단속해 몰수합니다. 그걸 뺏기면 먹고 살 수가 없으니까 울고불고, 욕하고 분위기가 너무 안 좋다는 보고가 각지에서 들어오고 있습니다.”
[Recording: CEO Ishimarujiro] "We are cracking down on individual economic activities very hard now. The small head of the market and the tobacco seller are cracked down and confiscated. "If you lose it, you can't eat and live, so there are reports from all over the world that you cry, curse, and the atmosphere is so bad."

식량난은 가뜩이나 힘든 공장과 기업소 사정도 한층 악화시켰습니다. 황해북도 황해제철연합기업소의 경우 배급을 주지 못해 노동자 절반이 출근을 못하는 실정이라고, 탈북민 출신인 조충희 굿파머스 소장은 전했습니다.
The food shortage has worsened the already difficult factory and business conditions. In the case of the Hwanghae Iron Federation Enterprise in North Hwanghae Province, half of the workers are unable to go to work because they cannot distribute them, said Cho Chung-hee, director of Good Farmers, a former North Korean defector.

[녹취: 조충희 소장] “출근 못하는 원인이 배급을 주지 못해서 식량이 없어서 밥을 먹지 못해서 못하고 있다고 하거든요. 그래서 황해제철 합기업소의 경우 출근률이 50%도 보장되지 못해서, 해방 이후 이렇게까지 출근률 떨어진 게 처음이라고 하거든요.”
[Recording: Director Cho Chung-hee] "The reason why they can't go to work is that they can't eat because they can't distribute food." So, in the case of the Hwanghae Steel Works, the office rate is not guaranteed to be 50%, so it is the first time that the office rate has fallen this much since liberation."

북한의 주요 수출 업종이었던 광업 부문에서도 실업 사태가 발생한 것으로 보입니다.
Unemployment also appears to have occurred in the mining sector, which was North Korea's major export sector.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2월 8일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탄광에 전력 공급이 안 돼 생산이 멈췄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방송'입니다.
Kim Jong-un, chairman of the State Council, pointed out at a plenary session of the Labor Party on February 8 that production stopped due to a lack of power to the coal mine. It's the North Korean state-run "Chosun Central Broadcasting."

[녹취: 중방] “탄광·광산에서도 전기가 보장되지 않아 생산이 중지되는 애로가 존재하고, 인민들의 생활에도 불편을 주고 있습니다.”
[Recording: Jungbang] "There is a difficulty in stopping production because electricity is not guaranteed in coal mines and mines, and it is causing inconvenience to people's lives."

북한 내부를 오래 관찰해온 이시마루 지로 대표는 광산의 경우 국가 공급은 이미 지난해 중단됐고 기업소 차원에서 근근히 식량을 대주는 실정이라고 말했습니다.
Jiro Ishimaru, who has been observing the inside of North Korea for a long time, said that in the case of mines, the state supply has already been suspended last year and that businesses are providing food closely.

[녹취: 이시마루 지로 대표] “노동자들이 워낙 힘들어 출근 못하는 현상이 여러 공장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무산광산의 경우 6월 말에 옥수수 5일 분을 임시로 공급했습니다.”
[Recording: CEO Ishimarujiro] "There is a phenomenon in which workers are unable to go to work due to such difficulties in various factories. In the case of Musan Mine, we temporarily supplied five days of corn at the end of June."

북한은 석탄을 중심으로 700여개 광산을 갖고 있으며 53만명이 이 분야에 종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North Korea has about 700 mines, mainly coal, and 530,000 people are known to be engaged in this field.

의류와 방직 분야에도 실업이 발생한 것으로 보입니다.
It seems that unemployment has also occurred in the clothing and textile sectors.

제재 이전에 의류는 북한의 두 번째로 큰 수출품목으로 전체 수출의 25%인 7억3천만 달러를 수출했습니다.
Prior to the sanctions, clothing was North Korea's second-largest export item, exporting $730 million, or 25% of all exports.

북한은 그동안 중국과 의류임가공 사업을 활발히 했습니다. 중국 기업들은 북한에 옷감과 실, 단추 같은 원부자재를 제공하고, 북한 근로자들은 이를 가공해 완제품을 만들어 중국에 수출했습니다.
North Korea has been actively engaged in clothing processing business with China. Chinese companies provided North Korea with raw materials such as fabrics, threads, and buttons, and North Korean workers processed them to make finished products and export them to China.

임가공이 돈벌이가 되자 북한의 많은 업체들이 너도나도 이 사업에 뛰어들었습니다.
When the toll processing became profitable, many companies in North Korea entered the business.

한 자료에 따르면 평양과 평안북도, 황해북도를 중심으로 북한 전역에서 300여개 업체가 임가공 사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분야에 종사하는 여공만도 수 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According to one data, more than 300 companies across North Korea have carried out toll processing projects, mainly in Pyongyang, North Pyongan Province, and North Hwanghae Province. It is estimated that tens of thousands of female workers are engaged in this field alone.

그러나 의류업계도 제재와 국경 봉쇄로 타격을 입은 것으로 보입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로 2018년부터 의류임가공 수출이 대부분 중단됐습니다.
However, the clothing industry also appears to have been hit by sanctions and border blockades. Due to the UN Security Council's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most of the exports of clothing toll processing have been suspended since 2018.

한국의 북한 경제 전문가인 동용승 굿파머스 사무총장은 의류산업 종사자 수 만 명이 직장을 잃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Good Farmers Secretary-General Dong Yong-seung, a North Korean economic expert in South Korea, said tens of thousands of clothing industry workers would have lost their jobs.

[녹취: 동용승 사무총장] ”의류임가공은 남쪽과 교류가 중단된 2010년 이후에는 중국과 많이 했는데, 중국과 교류가 중단되니까, 지금 의류 업종에서도 많은 수가, 한 5만 이상, 다른 직종을 찾아야 하는 거지요.”
[Recording: Secretary-General Dong Yong-seung] "Clothing processing has been done a lot with China since 2010 when exchanges with the south were suspended, but now that exchanges with China are suspended, many people, more than 50,000, have to find other jobs."

노동자가 직장에 출근을 안하자 북한 당국은 반강제적인 ‘탄원운동’을 벌여 청년과 여성들을 탄광과 건설장에 배치하고 있습니다.
When a worker does not go to work, North Korean authorities are conducting an anti-compulsory "petition campaign" to deploy young people and women to coal mines and construction sites.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4월부터 전국적으로 탄원 행사를 열고 청년 1만여 명을 농촌과 금속, 석탄 등 채취공업 부문, 그리고 양강도 삼지연시 건설장 등에 배치했습니다.
According to the Labor Newspaper, a newspaper of the Labor Party, North Korean authorities held a nationwide petition event from April and deployed 10,000 young people in rural areas, metal and coal collection industries, and construction sites in Samjiyeon, Yanggang Province.

전문가들은 청년들을 노동 현장으로 내모는 것은 일종의 ‘경제적 고육책’이라고 말합니다.
Experts say that driving young people to the workplace is a kind of "economic desperate measure."

농촌과 공장, 탄광이 돌아가려면 자재와 전력, 그리고 식량을보장해줘야 합니다.
Rural areas, factories, and coal mines must be guaranteed materials, electricity, and food.

그런데 필요한 물자와 식량을 주지 않으면서 대신 노동력으로 때우려 한다는 겁니다.
But they don't give them the supplies and food they need, but they are worried about using labor instead.

북한 경제 전문가인 윌리엄 브라운 미 조지타운대 교수는 북한 농촌은 주기적으로 인력 부족을 겪어 왔지만 청년들이 배치되면 경제적 성과를 거두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William Brown, a North Korean economic expert at the University of Georgetown, said North Korean rural areas have suffered a periodic shortage of manpower, but if young people are deployed, it will be difficult to achieve economic results.

[녹취: 윌리엄 브라운 교수] “North Korean system often have labor shortage….”
[Recording: Professor William Brown] "북한 체제는 종종 노동력이 부족합니다..."

경제난에 식량난까지 겹치면서 북한 각지에서는 범죄가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It is known that crimes are increasing in various parts of North Korea due to economic difficulties and food shortages.

탈북민들은 강도와 절도는 물론 군인들이 협동농장을 습격해 식량을 훔치는 일이 자주 일어난다고 말합니다.
North Korean defectors say that robbery and theft, as well as soldiers, often raid cooperative farms and steal food.

함경남도 함흥에 살다가 2001년 한국으로 망명한 탈북민 박광일 씨입니다.
This is North Korean defector Park Kwang-il, who lived in Hamheung, Hamgyeongnam-do, and fled to South Korea in 2001.

[녹취: 박광일/탈북민] “농장 식량창고는 군인들이 제일 많이 습격하죠. 군인에 대한 식량공급이 안되니까, 군 복무는 해야 하고, 그러면 군인들이 가을철에 농장을 습격하는 수밖에 없죠.”
[Recording: Park Kwang-il / North Korean defectors] "Soldiers attack the farm's food warehouse the most. Since there is no food supply to soldiers, they have to serve in the military, and then soldiers have no choice but to attack the farm in the fall."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북한의 경제난과 사회적 혼란이 자신의 책임임을 시인하고 여러 차례 유감의 뜻을 표했습니다.
Chairman of the State Affairs Commission Kim Jong-un admitted that North Korea's economic difficulties and social turmoil were his responsibility and expressed regret several times.

김 위원장은 올 1월 8차 노동당대회에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이 실패했다고 공식 인정했습니다.
Chairman Kim officially admitted that his five-year plan for national economic development failed at the 8th Labor Party Conference in January this year.

이어 4월에 열린 당 세포비서 대회에서는 ‘고난의 행군’을 결심했다고 말했습니다.
At the party cell secretary's conference held in April, he said he decided to march in distress.

또 지난 10일 노동당 창건 76주년 기념 강연회에서는 “앞으로 5년 안에 의식주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방송'입니다.
He also said at a lecture to mark the 76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Labor Party on the 10th, "We will solve the food, clothing, and shelter problem within the next five years." It's the North Korean state-run "Chosun Central Broadcasting."

[녹취:중방] ”김정은 동지께서는 당 제8차 대회가 설정한 5개년 계획 기간을 나라의 경제를 추켜세우고 인민들의 식의주 문제를 해결하는 데서 효과적인 5년으로 만들겠다.”
[Recording: Joongbang] "Comrade Kim Jeong-eun will make the five-year plan period set by the 8th conference of the party an effective five-year period in raising the country's economy and solving the people's food and shelter problem."

그러나 탈북민들은 북한 내 민심이 이미 김정은 정권을 떠났다고 주장합니다. 탈북민 박광일 씨입니다.
However, North Korean defectors claim that the public sentiment in North Korea has already left the Kim Jong-un regime. This is North Korean defector Park Kwang-il.

[녹취: 박광일/탈북민] ”북한 주민들이 표현을 못할 뿐이지, 김정은에 대한 주민들의 민심이 떠난 지 오래입니다."
[Recording: Park Kwang-il / North Korean defectors] "It's just that North Koreans can't express themselves, and it's been a long time since the people's public sentiment toward Kim Jong-un has left."“

전문가들은 집권 이래 최악의 경제적, 사회적 위기에 직면한 김정은 위원장이 난국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주목하고 있습니다.
Experts are paying attention to how Chairman Kim Jong-un, who faces the worst economic and social crisis since taking power, will overcome the crisis.

VOA 뉴스 최원기입니다.
I'm Choi Wonki of VOA News.

출처 : VOA한국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사업자번호 : 137-61-56937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16 완원빌딩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