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당, 매버릭 정치인을 경선에 공천합니다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한국 여당, 매버릭 정치인을 경선에 공천합니다
South Korea's Ruling Party Nominates Maverick Politician in Race

페이지 정보

작성자 Associated Press 작성일 21-10-10 10:27 댓글 0

본문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one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s contenders for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speaks during the final campaign to choose the presidential election candidate in Seoul, South Korea, Oct. 10, 2021.

내년 대선의 민주당 후보 중 한 명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0월 서울에서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마지막 선거 운동 중에 연설하고 있습니다.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one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s contenders for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speaks during the final campaign to choose the presidential election candidate in Seoul, South Korea, Oct. 10, 2021.

 

서울이요.
SEOUL —

한국의 집권 자유당은 일요일 내년 대통령 선거 후보를 지명했고, 현재 선거의 선두 주자인 거침없는 견해로 유명한 독불장군 정치인을 선출했습니다.
South Korea's ruling liberal party on Sunday nominated its candidate for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s, selecting a maverick politician known for his outspoken views who is currently the race's front-runner.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서의 이재명씨의 지명은 그를 위험한 포퓰리즘자로 묘사하고 그를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부동산 스캔들로 연결시키려는 그의 경쟁자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루어졌습니다.
Lee Jae-myung's nomination as the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comes despite his rivals' efforts to depict him as a dangerous populist and link him to a snowballing real estate scandal.

이 대통령은 경제적 불평등과 싸우고, 보편적 기본소득을 도입하고, 북한과의 화해 프로젝트를 재개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Lee has vowed to fight economic inequality, introduce a universal basic income and resume reconciliation projects with North Korea.

수락연설에서, 이 대통령은 "부당, 불평등, 부패를 근절하고 다른 전면적인 개혁 조치들을 수행하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In his acceptance speech, Lee bowed deeply several times and said he'd want to carry out what he called a public call to "root out unfairness, inequality and corruption" and carry out other sweeping reform steps.

"저는 강자의 과도한 욕망을 억제하고 약자의 삶을 보호할 것입니다. 국민의 일자리, 소득, 복지를 지키겠습니다.
"I'd restrain the excessive desires by the strong and protect the lives of the weak. I'd protect the people's jobs, income and welfare," Lee said.

당직자들은 이 후보가 일요일에 끝난 당내 경선에서 세 명의 도전자들을 물리치고 경선 기간 동안 50.3 퍼센트의 표를 얻었다고 발표했습니다.
Party officials announced Lee had collected about 50.3% of all votes cast during the race, defeating three challengers in a party primary that ended Sunday.

56세의 이 지사는 수도 서울을 둘러싸고 있는 한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경기도지사입니다. 그는 반체제 인사라는 이미지를 구축한 강경한 말을 하는 진보주의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는 또한 공장에서 일하는 소년으로 일하면서 자수성가한 성공 이야기로도 유명합니다. 그 시절은 그에게 팔 장애를 남겼고, 후에 학교를 거쳐 인권변호사로 일하기 위해 악명 높은 사법시험에 합격하기 전까지 말입니다.
Lee, 56, is the governor of South Korea's most populous Gyeonggi province that surrounds the capital of Seoul. He is known as a tough-speaking liberal who has built up an image as an anti-establishment figure. He's also famous for his self-made success story as he worked as a boy as a factory worker, a time that left him an arm disability, before later making his own way through school and passing the country's notoriously difficult bar exam to work as a human rights lawyer.

가 되기 전에 2018년에 주지사, 이 대통령은 성남, 곽한구가 경기 안에 도시의 시장으로 8년간 일했습니다.이전에 정치적인 문외한, 그가 날카롭게는 결국 보수적인 대통령이 박근혜 대표의 퇴진으로 번진 폭발적인 2016-17 부패 스캔들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상승했다.
Before becoming governor in 2018, Lee worked as mayor of Seongnam, a city inside Geyonggi, for eight years. Previously a political outsider, he rose sharply amid public anger over an explosive 2016-17 corruption scandal that eventually led to the ouster of the conservative President Park Geun-hye.

이 대통령은 당선되면 한국의 뿌리 깊은 경제 양극화와 다른 사회 문제를 야기하고 한국의 경제성장을 해치는 불평등을 완화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Lee has said that if elected, he would focus on easing South Korea's deep-rooted economic polarization and inequality that he says causes other social problems, as well as hurting South Korea's economic growth.

일부 행동과 공약은 포퓰리즘에 기반한 발상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국민 88%에게만 이 돈을 주기로 한 중앙정부의 결정과는 달리, 그가 모든 경기도민에게 COVID-19 구호 기금을 제공하고, 모든 시민들에게 매년 최소 100만원을 주겠다는 약속과, 자동차 통행료를 부과하지 않겠다는 노력도 그 중 하나다.경기도에 살고 있습니다.
Some of his actions and campaign pledges have drawn accusations from critics that they are populism-driven ideas. Among them are his provision of COVID-19 relief fund to all Gyeonggi residents, contrary to the central government's decision to give such money to only 88% of the country's population; a promise to adopt a universal basic income to give all citizens at least 1 million won ($840) every year; and a push to not levying toll fees from cars using a bridge in Gyeonggi.

이 대통령은 또한 성남 시장 재직 당시 시작된 의심스러운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에 대해 반대파들의 증가하는 정치적 공세에 직면했습니다. 전직 시 고위 관리 한 명이 그 스캔들로 체포되었습니다. 한 소규모 자산 관리 회사와 그 계열사들은 이 사업으로 막대한 이익을 얻었고, 그들, 시 당국과 다른 유명 인사들 사이의 부패 연관성에 대한 의혹이 있습니다.
Lee has also faced an escalating political offensive by his opponents over a dubious property development project in Seongnam that was launched when he served as mayor there. One former senior city official has been arrested over the scandal. A small asset management firm and its affiliates made massive profits from the project and there are suspicions about possible corruptive links among them, city authorities and other high-profile figures.

내년 3월 9일 선거는 이명박 대통령과 11월 제1야당인 국민전력당의 공천에서 누가 이기든 간에 양자대결이 될 것 같습니다. 비록 어떤 사람들은 그들이 막상막하의 경쟁관계에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지만, 대부분의 최근의 조사들은 이대통령을 두 주요 보수당 대통령 후보들 중 어느 한 사람보다 앞섰습니다.
Next year's March 9 election will likely be a two-way race between Lee and whoever wins the main conservativ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s nomination in November. Most recent surveys put Lee ahead of either of the two main conservative presidential hopefuls, though some indicated they were in a neck-and-neck competition.

이번 선거는 5년 단임제인 민주당 문재인 대통령의 후임자를 선출하기 위한 것으로, 그는 북한과의 관계에서 극적인 기복, 국내에서의 악화되는 보수적 분열, 그리고 다양한 경제적 어려움으로 특징지어졌습니다.
The election is meant to find a successor of current President Moon Jae-in, a Democratic Party member whose single five-year term has been marked by dramatic ups and downs in relations with North Korea, a worsened conservative-liberal divide at home and varied economic woes.

북한에 대해 이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유화정책과 유사한 정책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 협력 사업을 재개하기 위해 북한에 대한 국제적인 제재 완화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핵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리는 북한의 각각의 비핵화 조치들이 북한이 군축 약속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회복될 수 있는 제재의 완화와 일치하도록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On North Korea, Lee said he would take a similar appeasement policy as Moon's. He said he would seek a relief of international sanctions on the North to resume stalled inter-Korean cooperation projects. To resolve the North Korean nuclear crisis, Lee said he would propose that each of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steps be matched with the easing of sanctions that can be restored if the North fails to implement its disarmament pledges.

이 제안들은 새로운 것이 아니었고 실현될 수 있을지는 불분명합니다.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는 한 제재는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Those proposals weren't something new and it's unclear if they could be realized. The U.S. has said the sanctions will stay in place unless North Korea takes concrete steps toward denuclearization.

출처 : VOANews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사업자번호 : 137-61-56937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16 완원빌딩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