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에서 투표권 노력이 쇠퇴함에 따라 침울한 MLK 추모식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미국 상원에서 투표권 노력이 쇠퇴함에 따라 침울한 MLK 추모식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Somber MLK Remembrances Expected as Voting Rights Effort Dies in US Senate

페이지 정보

작성자 Rob Garver 작성일 22-01-16 18:02 댓글 0

본문

President Joe Biden walks away after a wreath laying at the tomb of the Rev. Martin Luther King Jr., and his wife, Coretta Scott King, Jan. 11, 2022, in Atlanta, Georgia.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22년 1월 11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마틴 루터 킹 목사와 부인 코레타 스콧 킹 목사의 무덤에 헌화한 후 걸어가고 있습니다.
 President Joe Biden walks away after a wreath laying at the tomb of the Rev. Martin Luther King Jr., and his wife, Coretta Scott King, Jan. 11, 2022, in Atlanta, Georgia.

 

워싱턴입니다.
WASHINGTON —

미국이 마틴 루터 킹 목사를 기리는 연방 공휴일이 다가옴에 따라, 현대의 민권 옹호자들은 수년 동안 인종적 부당함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소수민족의 투표 접근성을 개선하려는 그들의 목표에 미치지 못하는 것처럼 보이는 현실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As the U.S. approaches the federal holiday honoring the Rev. Martin Luther King Jr., modern-day civil rights advocates are facing the reality that despite years of increasing public focus on racial injustice, they appear likely to fall short of their goal of improving minorities’ access to the vote.

지난 주 킹 목사의 가족은 의회가 미국에서 투표권을 확대하는 법안을 통과시키지 않을 경우 올해 민권 지도자의 유산에 대한 축하 행사를 중단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Last week King’s family requested that celebrations of civil rights leader’s legacy be suspended this year, unless Congress passes legislation to expand voting rights in America.

민주당은 미국 50개 주에서 치러지는 연방 선거의 방식에 대해 워싱턴에 더 강력한 발언권을 줄 법안을 옹호해 왔습니다. 연방 정부가 주 단위 선거를 통제하지는 않지만, 새로운 연방 요건은 종종 동시에 실시되기 때문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다른 조항들 중에서, 민주당이 후원하는 두 개의 법안인 투표 자유법과 존 루이스 투표권 선진화법은 투표 방법과 기회를 제한하는 공화당이 주도하는 주들이 통과시킨 법을 되돌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Democrats have championed legislation that would give Washington a stronger say in how federal elections are administered in each of the 50 U.S. states. While the federal government does not control state-level elections, new federal requirements could affect them, because they are often conducted in tandem. Among other provisions, the two Democratic-sponsored bills, the Freedom to Vote Act and the John Lewis Voting Rights Advancement Act, aim to undo laws passed by Republican-led states that limit methods and opportunities to cast ballots.

민주당원들과 많은 민권 운동가들은 주법이 소수민족 유권자들에게 불이익을 줄 것이라고 주장하며, 공화당이 유권자들을 억압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공화당원들은 자신들의 목표가 선거의 무결성을 보호하고 유권자의 사기를 막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이 같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Democrats and many civil rights activists say the state laws will disadvantage minority voters, and they accuse Republicans of thinly veiled voter suppression. Republicans reject the charge, insisting their goal is to protect the integrity of elections and prevent voter fraud.

미국 상원에서 몇 달 동안 교착 상태에 빠져 있던 투표 자유법 통과에 대한 희망은 지난 주 소멸된 것으로 보입니다. 애리조나 센입니다. 키르스텐 시네마랑 웨스트 버지니아 센입니다 민주당 소속인 조 맨친 의원은 비록 선거법 개혁을 지지하지만, 민주당만의 지지를 얻어 이러한 개혁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상원 규칙을 바꾸는 데 투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talled in the U.S. Senate for months, hopes for passing the Freedom to Vote Act appeared to be extinguished last week. Arizona Sen. Kyrsten Sinema and West Virginia Sen. Joe Manchin, both Democrats, said that even though they support reforming election laws, they will not vote to change Senate rules in order to pass those reforms with Democrat-only backing.

투표법을 지지하는 공화당원이 없기 때문에 상원 규칙을 변경해야 합니다. 의회의 규칙에 따르면 공화당은 민주당의 다수당이 법안을 지지하더라도 대부분의 법안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A change in Senate rules would be necessary because no Republicans support the voting law bill. Under the chamber’s rules, Republicans can block most legislation even if a Democratic majority supports it.

금요일 워싱턴 포스트와의 생방송 인터뷰에서 마틴 루터 킹 3세는 시네마 대통령과 만친 총리의 입장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On Friday, during a livestreamed interview with The Washington Post, Martin Luther King III bitterly criticized Sinema’s and Manchin’s position.

"역사는 그들이 기억되기를 원하는 방식으로 그들을 판단하지 않을 것입니다. 역사는 '민주주의를 확실히 지킬 때가 되었을 때, 당신은 무엇을 했습니까?'라고 말하기 위해 [그들을] 죽어가고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History is not going to be judging … them in the way that perhaps they would want to be remembered. History is looking [them] dead in the face to say, ‘When it was time to make sure the democracy was preserved, what did you do?’” he said.

어떻게 여기까지 왔죠?
How did we get here?

투표권이 하룻밤 사이에 민주당 우선 순위 목록에 복귀한 것은 아니다. 미국에서 민권 문제가 공공 담론의 최전선에 서는 과정은 수 년 동안 진행되어 왔습니다.
Voting rights did not return to the top of the Democratic priority list overnight. The journey of civil rights issues to the forefront of public discourse in the U.S. has been years in the making.

2014년과 2019년 사이에 비무장 흑인 남성에 대한 경찰의 다수의 살해 이후 흑인 생활 문제가 대두되면서 많은 미국인들은 미국이 인종 평등에 도달하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The rise of the Black Lives Matter movement after multiple highly publicized police killings of unarmed Black men between 2014 and 2019 galvanized many Americans behind the idea that the U.S. still had a long way to go to reach racial equality.

동시에, 노예의 역할에 더 초점을 맞춘 미국의 역사를 다시 말하려는 노력인 뉴욕 타임즈의 1619 프로젝트가 공개되면서, 미국의 수 세기 동안 지속된 인종 불평등이 부각되었고, 그래서 미국 내전 동안 노예제를 보존하기 위해 싸웠던 남부 연합에 대한 많은 기념물들을 허물기 위한 운동을 벌였습니다.-65.
At the same time, the release of The New York Times’ 1619 Project, an effort to retell the history of the U.S. with more of a focus on the role of slavery, highlighted centuries-old racial inequalities in the U.S. So did a movement to tear down many monuments to the Confederacy, which fought to preserve slavery during the U.S. Civil War of 1861-65.

밀어내고 때론 폭력적입니다
Pushback, sometimes violent

미국에서 인종적 정의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것은 치명적인 반응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백인우월주의 단체들은 전국적으로 더 활발하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2017년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버지니아 샬러츠빌을 행진했습니다. 관련 시위 도중 백인 우월주의 활동가 한 명이 차를 몰고 반대 시위대를 들이받아 젊은 여성을 살해했습니다.
The increasing focus on racial justice in the U.S. has not come without a virulent reaction. White supremacist groups have become more active and vocal across the country. In 2017, a group of white supremacists marched through Charlottesville, Virginia. During related protests, one white supremacist activist drove a car into a group of counter-protesters, killing a young woman.

인종 불평등에 대한 싸움에서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직을 분리하는 것 또한 많은 사람들에게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트럼프는 최초의 흑인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가 미국 태생이 아니며, 따라서 그의 대통령직은 불법이라는 거짓을 밀어붙여 정치권력을 갖게 되었습니다. (법률상, 대통령은 미국 시민권자이어야 합니다.)
It was also difficult for many to disentangle the presidency of Donald Trump from the battle over racial inequality. Trump came to political power by pushing the falsehood that President Barack Obama, the first Black president, was not an American by birth, and that his presidency was therefore illegitimate. (By law, the president must be a natural-born U.S. citizen.)

Laurel Bowman의 관련 비디오를 보십시오.
Watch related video by Laurel Bowman:

US Marks Birthday of Civil Rights Icon as Voting Rights, Racial Justice Remain Central to Country’s Politicsplease wait2c2bddb4-236c-4a1c-822f-eab98b1432ea_tv_w250_r1.jpg

공유를 포함합니다.
Embed share

미국 시민권 아이콘 투표권, 인종 정의는 미국 정치의 중심입니다.

US Marks Birthday of Civil Rights Icon as Voting Rights, Racial Justice Remain Central to Country’s Politics

공유를 포함합니다.
Embed share

코드가 클립보드에 복사되었습니다.
The code has been copied to your clipboard.


폭 px 높이 px입니다.
width px height px

Facebook에서 공유하세요.

Share on Facebook

Twitter에서 공유하세요.

Share on Twitter

URL이 클립보드에 복사되었습니다.
The URL has been copied to your clipboard

 

현재 사용 가능한 미디어 소스가 없습니다.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3:52 0:00
0:00 0:03:52 0:00

 

직접 링크입니다.
Direct link

240p | 10.7입니다.MB입니다.

240p | 10.7MB

360p | 17.0입니다.MB입니다.

360p | 17.0MB

480p | 28.9입니다.MB입니다.

480p | 28.9MB

720p | 60.2입니다.MB입니다.

720p | 60.2MB

1080p | 91.0입니다.MB입니다.

1080p | 91.0MB

트럼프는 또한 블랙 라이프 매터 운동에 대한 폭력적인 탄압을 요구했고, 한때는 연방 요원을 보내 백악관 근처에서 평화적이지만 떠들썩한 시위를 해산시켰습니다. 그는 또한 미국이 그들로부터 이민자들을 받아 들이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아프리카와 흑인이 주도하는 국가들의 품위를 떨어뜨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Trump also called for the violent suppression of the Black Lives Matter movement, at one point sending in federal agents to break up a peaceful but boisterous protest near the White House. He also reportedly demeaned African and Black-led countries, asserting that the U.S. should not accept immigrants from them.

동시에 공립학교에서 인종적으로 민감한 주제를 가르치는 것을 제한하는 정치적 권리에 대한 운동이 일어났습니다. 시위자들이 반대하는 주제는 초등학교나 고등학교에서 결코 가르치지 않는 상대적으로 불명확한 법률 학문의 영역임에도 불구하고 "비판적 인종론"으로 일손이 부족했습니다.
At the same time, a movement arose on the political right to restrict the teaching of racially sensitive topics in public schools. The themes protesters object to were short-handed as “critical race theory,” even though that subject is a relatively obscure area of legal scholarship that is never taught in elementary or high schools.

2020년 선거입니다
2020 election

투표권에 대한 초점은 항상 미국 민권 운동의 주요 요소였지만, 2020년 선거에서 소수 유권자들이 조 바이든을 대통령으로 선출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민주당이 상하원을 장악하는 데 일조한 후 2021년에 특히 극심해졌습니다.
The focus on voting rights has always been a major element of the Civil Rights movement in the United States, but it became especially acute in 2021, after minority voters played a major role in electing Joe Biden as president in the 2020 election and helped give Democrats control of the House and Senate.

전국적으로 소수민족 유권자들이 기록적인 수를 기록했습니다. 이것은 특히 공화당의 텃밭인 조지아와 같은 주에서 사실이었는데, 조지아에서는 1992년 이래 처음으로 민주당에 대통령 후보로 투표하는 결과를 낳았고, 한 세대 만에 처음으로 민주당원 두 명을 상원에 보내면서, 그 참의회의 주도권을 쥐게 했습니다.음.정말
Across the country, minority voters turned out in record numbers. This was especially true in states like Georgia, a Republican stronghold, where a campaign to register new minority voters and get them to the polls resulted in the state voting for a Democrat for president for the first time since 1992, and sent two Democrats to the Senate for the first time in a generation, giving the party control of that chamber.

선거 후, 패배한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가 "조작되었다"고 주장했는데, 이는 그가 계속해서 반복해온 거짓이며, 많은 주의회 의원들을 포함한 그의 지지자들 중 많은 사람들이 이를 반향하고 있습니다.
After the election, the defeated President Trump insisted the election had been “rigged,” a falsehood that he has continued to repeat, and which many of his supporters, including many state legislators, have echoed.

이어진 몇 달 동안, 공화당이 장악한 많은 주들은 비영어권 사람들과 장애를 가진 개인들을 포함한 소수 그룹들이 2020년보다 미래의 선거에서 투표하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들 제한적인 새로운 투표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기록적인 투표율을 끌어 올렸습니다.
In the months that followed, many Republican-controlled states passed restrictive new voting legislation that will make it more difficult for minority groups, including the non-English speakers and individuals with disabilities, to vote in future elections than it was in 2020, when measures to ease voting during the coronavirus pandemic helped drive record turnout.

어떤 경우에는 주에서 전염병 관련 투표 시설을 롤백하는 것 이상의 조치를 취하기도 했습니다. 일부는 주 입법부가 개표 인증에 개입할 수 있는 새로운 조항을 만들었고, 여론조사 관측자들이 개인 유권자들에게 이의를 제기할 수 있도록 새로운 규정을 제정했으며, 자원봉사자 투표 종사자들을 과거에는 일상적인 유권자 보조를 제공했다는 이유로 형사 기소의 위험에 처하게 했습니다.
In some cases, states did more than roll back pandemic-related voting accommodations. Some created new provisions allowing state legislatures to intervene in the certification of vote counts, established new rules allowing poll watchers to challenge individual voters, and put volunteer poll workers in danger of criminal prosecution for providing what, in years past, would have been routine voter assistance.

일반적인 반응입니다.
A common reaction

역사학자이자 에모리 대학의 흑인학 교수인 캐롤 앤더슨에 따르면, 미국에는 흑인들이 권력 구조에 도전하는 방식으로 자유를 행사한 후 법이 바뀐 오랜 역사가 있다고 합니다.
According to Carol Anderson, a historian and professor of African American Studies at Emory University, there is a long history in the United States of laws being changed after Black Americans exercise their freedom in a way that challenges power structures.

미국에서 일어나는 일은 늘 있는 일입니다."라고 뉴욕 타임즈 베스트셀러 화이트 레이지의 저자 앤더슨은 말합니다. VOA에 "인종격차의 무언의 진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가 2020년 선거를 볼 때, 이 민주주의를 위해 싸우기 위해 기꺼이 11시간 동안 줄을 서서 투표하는 흑인들이 있었고, 그 결과 트럼프는 백악관에서 쫓겨나고 상원은 뒤집혔습니다. 이에 대한 반응은 일련의 유권자 억압법과 선거 증명에 대한 일련의 법에 대한 백인 분노 정책이었습니다."
“What is happening is what always happens in America,” Anderson, the author of the New York Times bestselling White Rage: The Unspoken Truth of Our Racial Divide, told VOA. “When we look at the 2020 election, where you had black folk coming out and voting, willing to stand in line for 11 hours to vote to fight for this democracy, the result of that was that Trump got removed from the White House and the Senate flipped. The response to that was a white rage policy of a series of voter suppression laws, and a series of laws that were about how to handle certification of elections.”

그렇게, 공화당, 그들이 연방이라고, 그들에게 유리한 선거 국면을 전환시키려 해 민주당을 비난하고 싸우고 있다고 말한다에 따르면.
Not so, according to Republicans, who say they are fighting against federal overreach and accuse Democrats of attempting to tip the electoral scales in their favor.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공화당 상원의원 린지 그레이엄은 최근 트위터를 통해 "자유주의 민주당이 선거를 치르기 위해 주로부터 권력을 빼앗으려는 노력은 유권자들의 지지를 얻기 위한 것이 아니다.
“This effort by liberal Democrats to take power away from states to run elections is not about enfranchising voters – it's about shifting power to the advantage of the liberal Democratic agenda,” Republican Senator Lindsey Graham of South Carolina recently tweeted.

신랄한 가운데 그리고 더 침울해 보이는 그 전날 밤 마틴 루터 킹 주니어가 있습니다. 휴일에 앤더슨 장관은 투표권과 보다 광범위한 시민권을 위한 싸움이 계속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Amid the acrimony and on the eve of what seems sure to be a more somber Martin Luther King Jr. Day holiday, Anderson said she is sure the fight for voting rights — and civil rights more broadly — will continue.

"우리는 이 민주주의를 위해 싸우고 있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참여적인 시민 사회를 가지고 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우리에게는 이러한 유권자 억압법에 대해 소송을 제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유권자 등록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모든 장애물들을 뛰어 넘고 있습니다. 시민권 훈련 학교를 제공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 미국 민주주의를 위해 싸우는 데 절대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해 온 것이 바로 시민 사회입니다."
“We have an incredibly engaged civil society that is fighting for this democracy,” she said. “We have folks who are litigating against these voter suppression laws. We have folks who are registering folks to vote jumping through all of the hurdles. We have folks who are providing citizenship training school. … It is that civil society that has been just absolutely instrumental in fighting for American democracy.”

출처 : VOANews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