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 서브 미스터리는 중국과 미국의 오산 위험을 부각시킵니다.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핵 서브 미스터리는 중국과 미국의 오산 위험을 부각시킵니다.
Nuclear Sub Mystery Highlights Risk of China-US Miscalculation

페이지 정보

작성자 Ralph Jennings 작성일 21-10-13 16:55 댓글 0

본문

FILE - The Seawolf-class fast-attack submarine USS Connecticut departs Puget Sound Naval Shipyard in this Dec. 15, 2016, photo, provided by the U.S. Navy.

파일 - 미국 해군이 제공한 사진, 시울프급 고속 공격 잠수함 USS 코네티컷호가 퓨젯 사운드 해군 조선소를 2016년 12월 15일 떠납니다.
 FILE - The Seawolf-class fast-attack submarine USS Connecticut departs Puget Sound Naval Shipyard in this Dec. 15, 2016, photo, provided by the U.S. Navy.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입니다.
SAN FRANCISCO, CALIFORNIA —

남중국해에서 발생한 미국 핵잠수함과 관련된 미스터리한 사건은 아마도 미국의 조약 파트너와 관련된 유사한 사고가 미국과 중국 사이에 원치 않는 불화를 일으킬 수 있는 위험을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A mysterious incident involving an American nuclear submarine in the South China Sea has analysts weighing the risk that a similar mishap — perhaps involving a U.S. treaty partner — could spark an unwanted conflagra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전문가들은 베이징을 공격으로 남한과 동 중국 바다는 동안 서방 국가들 해군에 치열한 바닷물을 통해 항행의 자유 지원하도록 설계된의 수가 증가하면서 계수기 대한 영토 주장을 위험 늘어난다고 말씀하죠.
Experts say the danger is growing as Beijing aggressively advances its territorial claims in the South and East China seas while Western nations counter with a growing number of naval passages designed to support freedom of navigation through the contested waters.

File - Indian school children walk past the visiting Indian Navy warship INS Kirch for a guided tour in Kolkata, Dec. 5, 2019. India is sending four navy ships for exercises and port visits in the Indo-Pacific region as China's maritime power grows.

참고 항목: 중국이 자국의 것으로 부르는 유럽과 인도 함정에 대한 대응 가능성
SEE ALSO:

China's Likely Responses to European and Indian Warships in Sea it Calls its Own

지난 달 미국과 영국, 호주간의 새로운 AUKUS 동맹의 발표로 지분이 더욱 높아져 호주에 새로운 10척의 핵추진 잠수함을 제공하게 되었습니다.
The stakes were further raised last month with the announcement of the new AUKUS alliance among the United States, Britain and Australia, which will provide Australia with 10 new nuclear-powered submarines.

최근의 사건에서, 10월 2일, 미국의 핵추진 잠수함이 알려지지 않은 수중 물체를 충돌했다고 미 해군 태평양 함대가 보도자료에서 말했습니다. 해군은 시울프급 잠수함 USS 코네티컷호에 타고 있던 선원들이 부상을 입었지만,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In the latest incident, a U.S. nuclear-powered submarine hit an unknown underwater object on October 2, the U.S. Navy's Pacific Fleet said in a news release. The Navy said crewmembers aboard its Seawolf-class submarine USS Connecticut were hurt, though no one's life was threatened, and that it is investigating what happened.

그러나 지난주 중국 국영 CGTN 뉴스 웹사이트에 게재된 분석은 미국이 남중국해에 있는 중국의 해양 영토를 비밀리에 침해하기 위해 핵 잠수함을 사용하는 것은 계산 착오로 두 강대국 사이에 전쟁을 촉발시킬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But an analysis published on the Chinese state-controlled CGTN news website said last week that the U.S. use of nuclear submarines to "secretly infringe on China's maritime territory in the South China Sea runs the risk of triggering a war between these two major powers by miscalculation."

CGTN 분석가만 걱정하는 것은 아니다. 다른 전문가들은 중국과 일본이나 필리핀과 같은 미국의 조약 동맹국들 사이에 더 심각한 사건이 특정한 상황에서 미국으로부터 심각한 대응을 촉발시킬 수 있다고 VOA에 말합니다.
The CGTN analyst is not the only one who is worried. Other experts tell VOA they fear that a more serious incident between China and a U.S. treaty ally such as Japan or the Philippines could, under certain circumstances, trigger a severe response from Washington.

정확한 미국의 상환은 실제 사건의 세부사항에 달려 있다고 랜드 코퍼레이션의 선임 정치학자인 스콧 해럴드가 말했습니다.
The exact U.S. recourse would depend on the details of the actual incident, said Scott Harold, Washington-based senior political scientist with the Rand Corporation research organization.

"돌기는 공격입니까, 아니면 부상이나 실제 사망, 침몰을 초래합니까?" 해롤드가 물었습니다. "제 생각에 그 분야는 미국의 정책 입안자들, 특히 미국의 국방 관리들과 군 장교들이, 주최국이 무엇인지, 즉 제3자인 일본이나 필리핀을 의미하며, 미국 없이 대응할 수 있는 것인가 하는 것을 매우 빠르게 평가하려고 노력하는 분야일 것입니다.
"Is a bump an attack or does it have to result in an injury or an actual death or a sinking?" Harold asked. "I think those would be areas where U.S. policymakers and in particular U.S. defense officials and military officers would be very quickly trying to assess what is the intention, what is the threshold, is the host nation — meaning the third-party Japan or the Philippines — is it able to respond without the United States?"

하와이에 있는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중국 부근의 사고 위험에 대한 언급 요청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The U.S. Indo Pacific Command in Hawaii did not answer requests for comment on the risk of accidents near China.

중국의 이웃, 미국의 동맹입니다.
China's neighbors, US alliances

중국은 남 중국해에 대해 90%는 자신의 필리핀과 3 다른 동남 아시아 국가들은 서방에 공감합니다에서 경쟁하는 주장에도 불구하고 요구하고 있다.중국은 대만, 워싱턴에서 지원한self-ruled 섬의 일본 등과 함께 동 중국해의 일부 통제권을 역도라고 주장한다.
China calls about 90% of the South China Sea its own despite competing claims from the Philippines and three other Southeast Asian countries that are sympathetic to the West. Beijing claims all of Taiwan, a self-ruled island that's supported by Washington, and vies with Japan for control over parts of the East China Sea.

미국의 역대 대통령들은 아시아 동맹국들이 강대국들간의 어떤 대결에서도 중국에 대항하는 완충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조약들은 미국이 군사적 위기에 처한 동맹국들을 돕는 것을 고려할 의무가 있습니다.
Successive U.S. presidents have seen their Asian allies as buffers against China in any showdown between superpowers. Treaties obligate Washington to consider helping its allies in military crises.

 

FILE - A Taiwanese F-16 fighter jet flies next to a Chinese H-6 bomber, top, in Taiwan's airspace, in this handout photo taken and released on February 10, 2020, by Taiwan's Defence Ministry.

파일 - 대만 국방부가 2020년 2월 10일 촬영하여 공개한 이 유인물 사진에서 대만 F-16 전투기가 대만 영공에 있는 중국 H-6 폭격기 옆을 비행하고 있습니다.
 FILE - A Taiwanese F-16 fighter jet flies next to a Chinese H-6 bomber, top, in Taiwan's airspace, in this handout photo taken and released on February 10, 2020, by Taiwan's Defence Ministry.

 

중국 공군이 가끔 비행기를 쫓아가는 대만 근교에서 중국 군용 비행기의 수가 증가하고 있어 이제 사고 발생의 망령이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가들은 믿고 있습니다. 1979년 제정된 대만관계법은 미국에게 타이페이를 대신해 개입할 수 있는 선택권을 주고 있습니다.
Increasing numbers of Chinese military flights near Taiwan, where the island's air force sometimes chases the planes away, is raising the specter of a mishap now, analysts believe. The 1979 Taiwan Relations Act gives Washington the option of intervening on Taipei's behalf.

"언제부터 계산을 잘못하기 전에 대만의 얼굴에 주먹을 계속 찌르나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대학의 칼 테이어 정치학 명예교수가 물었다. "항공기는 선을 넘을 수도 있고, 경고의 의미로 이러한 비행들 중 일부에 전원이 켜져 있고 잠겨 있는 대만의 방공호는 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으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How long do you keep poking your fist in Taiwan's face before you miscalculate at one point?" asked Carl Thayer, emeritus professor of politics at the University of New South Wales in Australia. "The aircraft could cross a line, or Taiwan's air defenses, which have been turned on and locked onto some of these flights as a warning, could lead to firing missiles."

싱가포르 국제문제연구소의 오에이선 선임연구원은 이달 미국이 적어도 1년 동안 대만에 군대를 주둔시켜왔다는 뉴스가 보도되면서 중국이 타이완에 더 많은 항공기를 파견하도록 자극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News reports this month saying the United States has stationed troops in Taiwan for at least a year could prompt an angry China to send more planes toward the island, said Oh Ei Sun, senior fellow at the Singapore Institute of International Affairs.

필리핀은 미국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중국 선박과 충돌할 위험이 있다고 오 대리는 말했습니다. 중-필리핀 관계가 선거 쟁점이 된다면 2022년 필리핀 대통령 선거가 도화선이 될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중국과 필리핀의 선박들은 2012년 양측이 자국이라고 주장하는 풍부한 어업 특징인 스카버러 쇼알을 두고 장기간의 교착상태에 빠졌습니다.
The Philippines, for its part, might risk an accident with Chinese vessels even if warned against it by the United States, Oh said. The 2022 Philippine presidential race could be a trigger point, he added, if Sino-Philippine relations become a campaign issue. Vessels from China and the Philippines got into a protracted standoff in 2012 over Scarborough Shoal, a fisheries-rich feature that each side claims as its own.

 

FILE - Filipinos chant anti-China slogans over the disputed Scarborough Shoal islands in the South China Sea claimed by both nations as they march toward the Chinese consulate in the Makati financial district of Manila, Philippines, May 11, 2012.

파일 - 필리핀인들이 5월 필리핀 마닐라의 마카티 금융 지구에 있는 중국 영사관을 향해 행진하면서 남중국해의 분쟁 지역인 스카버러 쇼알 섬에 대한 반중국 구호를 외치고 있습니다.
 FILE - Filipinos chant anti-China slogans over the disputed Scarborough Shoal islands in the South China Sea claimed by both nations as they march toward the Chinese consulate in the Makati financial district of Manila, Philippines, May 11, 2012.

 

"필리핀 사람들은 매우 독립적이고, 무슨 일이 일어났을 때, 미국은 조약의 의무에 의해 그들을 구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오 시장은 말했습니다.
"I think the Filipinos, they are very independent minded, and when something happened, the U.S. may be obligated by treaty obligation to come to their rescue," Oh said.

중국과 일본이 관련된 계산 착오로 인해 미국은 대응에 앞서 "회색지대"의 우발상황을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해럴드 대사는 말했습니다.
A miscalculation involving China and Japan would probably prompt the United States to examine "gray zone contingencies" before responding, Harold said.

그것은 예를 들어, 그 사고가 중국 해군 배와 관련된 것인지 아니면 어선과 관련된 것인지를 배우는 것을 의미한다고 해롤드는 말했습니다. 미국 관리들은 일본이 미국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지 아니면 스스로 후속 조치를 취할 수 있는지 더 자세히 조사할 것이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Those would mean learning, for example, whether the mishap involved Chinese naval boats or fishing boats, Harold said. U.S. officials would explore further whether Japan needed U.S. help or could follow up on its own, he said.

미국과 영국, 호주를 포함한 동맹국들은 만일의 사태에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중국에 분명히 하고 있다고 해럴드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All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U.K. and Australia, are making ever clearer to China that they would "react in a contingency," Harold said.

사고 매몰을 위한 중국-외국 공식 채널입니다.
Informal Sino-foreign channels to bury accidents

중국과 미국은 충돌과 우발적인 오발에 대한 비공식적인 해결 채널을 가지고 있어 분쟁의 위험을 낮춘다고 분석가들은 믿고 있습니다.
China and the United States have their own informal resolution channel for collisions and accidental misfires, lowering the risk of conflict, analysts believe.

중국은 전쟁을 피하고 싶어하지만, 어떠한 사고에도 대해 미국을 비난하고 격분할 것이라고 그들은 말합니다. 중국은 코소보 전쟁 중 1999년 베오그라드 주재 미국 대사관에 대한 치명적인 폭격을 가한 후 - 미국은 이 파업을 우발적이라고 불렀고 - 2001년 두 대의 중국 전투기가 중국 남해안 근처에 추격했던 미국 정찰기의 비상 착륙 이후 두 가지 모두 그렇게 했습니다.
Beijing hopes to avoid war but will fume and blame the United States over any accidents, they say. China did both after the deadly U.S. bombing of the Chinese Embassy in Belgrade in 1999 during a war over Kosovo — Washington called the strike accidental — and after the 2001 emergency landing of a U.S. reconnaissance plane that two Chinese fighter jets had chased near China's south coast.

FILE - A U.S. military official says two Chinese J-11 fighters, like one pictured here, flew out to intercept a U.S. EP-3 Aries aircraft, coming so close that they forced the pilot to descend a couple hundred feet.

참고: 미국은 중국 제트기의 요격에 대해 '위험한 행동'이라고 부릅니다.
SEE ALSO:

US Calls Chinese Jet Intercept 'Dangerous Behavior'

"상황은 기본적으로 치킨게임이 되었고, 국가들은 서로를 따라가고 있을 뿐입니다," 라고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의 부교수 에두아르도 아라랄이 말했습니다. "서로 해칠 의도는 없지만 사고는 일어날 수도 있고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
"The situation has become a chicken game basically, and countries are just shadowing each other," said Eduardo Araral, associate professor at the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s public policy school. "There's no intention to harm each other probably, but accidents can and do happen."

출처 : VOANews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사업자번호 : 137-61-56937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16 완원빌딩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