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바브웨 정부입니다. COVID-19 촬영도 없고, 일도 없고, 돈도 없습니다. > 경제

본문 바로가기

경제

짐바브웨 정부입니다. COVID-19 촬영도 없고, 일도 없고, 돈도 없습니다.
Zimbabwe Government: No COVID-19 Shot, No Work, No Pay

페이지 정보

작성자 Columbus Mavhunga 작성일 21-10-17 08:41 댓글 0

본문

FILE - A man receives a certificate after being vaccinated against the coronavirus disease (COVID-19) at Wilkins Hospital in Harare, Zimbabwe, March 24, 2021.

파일 - 짐바브웨 하라레 윌킨스 병원에서 한 남성이 3월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접종을 받은 후 인증서를 받습니다.
 FILE - A man receives a certificate after being vaccinated against the coronavirus disease (COVID-19) at Wilkins Hospital in Harare, Zimbabwe, March 24, 2021.

 

하라레입니다.
HARARE —

노조 지도부는 일요일, COVID-19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근로자들은 더 이상 직장에서 근무할 수 없으며 급여도 지급되지 않을 것이라는 짐바브웨 정부의 발표에 격앙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것은 남아프리카 국가에서 높은 예방접종 망설임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의 일부로 보입니다.
Union leaders have angrily reacted to the Zimbabwean government’s announcement Sunday that workers who have not been vaccinated against COVID-19 will no longer be allowed at work and will not be paid. This is seen as part of efforts to deal with high vaccination hesitancy in the southern African nation. .

은다바닝기 닉 망와나 짐바브웨 정보장관은 지난 주말 정부 통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모든 공무원들은 월요일부터 근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Ndabaningi Nick Mangwana, Zimbabwe’s secretary for information, over the weekend told government-controlled media that all civil servants who have not been vaccinated against COVID-19 will not be allowed to work come Monday.

 

FILE - Ndabaningi Nick Mangwana, Zimbabwe’s Information Ministry secretary, says all civil servants who have not been vaccinated against COVID-19 will not be allowed to work. (Columbus Mavhunga/VOA)

파일 - Ndabaningi Nick Mangwana 짐바브웨 정보부 장관은 COVID-19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모든 공무원들은 근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FILE - Ndabaningi Nick Mangwana, Zimbabwe’s Information Ministry secretary, says all civil servants who have not been vaccinated against COVID-19 will not be allowed to work. (Columbus Mavhunga/VOA)

 

공무원이 모두 예방접종을 받은 것으로 예상되는 10월 15일까지의 기한은 연장되지 않습니다.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공무원은 근무할 수 없습니다. 게다가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과 일을 하지 않는 사람들은 돈을 받지 못할 것입니다. 그 이유는 일을 하지 않으면 돈을 받지 못하기 때문입니다."라고 그가 말했습니다.
“There is no extension to the deadline of 15 October, when civil servants are expected to all having been vaccinated, failure of which those who are not vaccinated would not be allowed to work. And further to that is the fact that those who are not vaccinated and those who are not working will not be paid because the thrust is that if you do not work, you don’t get paid,” he said.

짐바브웨 공무원들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학교 선생님들은 정부가 정한 금요일 시한은 일방적이었다고 말합니다.
Schoolteachers, who constitute the largest proportion of Zimbabwe’s civil servants, say the Friday deadline the government set was unilateral.

"근본적으로, 예방접종 문제에 대해서는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라고 짐바브웨 진보교원연합의 타카바피라 저우 회장이 말했습니다. "노동자로서 우리의 입장은 항상 우리가 우리 회원들에게 예방접종을 받기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격려가 의무 예방접종에 대해 오해되어서는 절대 안 됩니다. 우리의 입장은 매우 명확합니다: 예방 접종은 자발적이어야 합니다. 필수 사항은 아닙니다. 우리는 백신 접종의 효과에 투자해야 합니다. 즉, 회원들에게 백신 접종이 면역력을 높이는 측면에서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 설명해야 합니다. 하지만 그것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Fundamentally, there was no agreement over the issue of vaccination," said Takavafira Zhou, president of Progressive Teachers Union of Zimbabwe. "Our position as workers has always remained that we encourage our members to be vaccinated. But by no means should our encouragement be misconstrued for mandatory vaccination. Our position is very clear: vaccination must be voluntary. Not mandatory. We must invest in the efficacy of vaccination — explaining to members how vaccination would assist them in terms of boosting their immunity but that has not been done.”

 

FILE - People queue to recieve COVID-19 vaccinations at a clinic in Harare, Zimbabwe, July 8, 2021.

파일 - 2021년 7월 8일 짐바브웨 하라레의 한 병원에서 COVID-19 백신 접종을 받기 위해 사람들이 줄을 서 있습니다.
 FILE - People queue to recieve COVID-19 vaccinations at a clinic in Harare, Zimbabwe, July 8, 2021.

 

짐바브웨 정부는 지난 2월 이 프로그램을 시작한 이래 2,472,859명의 사람들에게 백신을 완전히 접종했다고 밝혔습니다.
Zimbabwe’s government says it has fully vaccinated 2,472,859 people since the program started in February.

Zhou는 짐바브웨인들이 정부가 먼저 이해해야 할 몇 가지 이유로 백신 접종을 기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종교적인 이유에서부터 COVID-19 백신에 대한 지식 부족, 수입된 중국 SINOVAC과 SINOPARM 백신에 대한 신뢰 부족.
Zhou said Zimbabweans were shunning vaccinations for several reasons that the government must first understand, from religious reasons to lack of knowledge about COVID-19 vaccines to lack of trust in the imported Chinese SINOVAC and SINOPHARM vaccines.

그는 노조가 해고를 이유로 법정에 출두하는 동안 모든 공무원들은 계속 출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He said all civil servants must continue coming to work while unions were considering going to court over purported dismissals.

"그 멤버들은 경우에만 공무원 위원회의 공식적인 편지를 일축하면서 일을 하려고 멈출 것이다.때문에 그것의 합법성 또한 확립되어야 한다 하지만 그 공식적인 편지조차 아직도 문젯거리입니다.지금으로선 그 교사는 여전히 역, 물론 demotivated, 빈곤과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shimmering지만 그가 했던, government,"의 사람들이 직원들 남아 있다.
“The members will only stop going to work if there is a formal letter from the Public Service Commission dismissing them. But even with that formal letter, it will still be challenged because its legality must also be established. But as of now the teachers still remain at their stations, demotivated of course, shimmering in poverty and misery but they remain employees of the government,” he said.

짐바브웨는 현재 132,333명의 확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와 4,657명의 사망자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공무원들, 특히 교사들은 COVID-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적절한 보호 장비가 부족하다고 오랫동안 불평해 왔습니다. 하지만 짐바브웨 정부는 대유행과 싸우는 데 충분한 자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Zimbabwe currently has 132,333 confirmed coronavirus infections and 4,657 deaths, according to the Johns Hopkins Coronavirus Resource Center, which tracks the global outbreak. Civil servants — especially teachers — have long complained about lack of adequate protective equipment in classrooms to curb the spread of COVID-19. Zimbabwe’s government, however, maintains it is providing enough resources in the fight against the pandemic.

출처 : VOANews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사업자번호 : 137-61-56937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16 완원빌딩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