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은 Biden이 공급망 회의를 개최함에 따라 항구에 초점을 맞춥니다. > 경제

본문 바로가기

경제

백악관은 Biden이 공급망 회의를 개최함에 따라 항구에 초점을 맞춥니다.
White House Focuses on Ports as Biden Holds Supply Chain Meeting

페이지 정보

작성자 Anita Powell 작성일 21-10-13 02:52 댓글 0

본문

President Joe Biden participates virtually in the CEO Summit on Semiconductor and Supply Chain Resilience in the Roosevelt Room of the White House, April 12, 2021.

조 바이든 대통령이 4월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열린 반도체 및 공급망 탄력성에 관한 CEO 서밋에 사실상 참석하고 있습니다.
 President Joe Biden participates virtually in the CEO Summit on Semiconductor and Supply Chain Resilience in the Roosevelt Room of the White House, April 12, 202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수요일 해운회사, 대형 소매업체, 노조 등과 만나 공급망의 병목현상을 해소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백악관은 미국이 진정으로 가장 좋아하는 오락거리가 될 수 있는 것을 증진시키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쇼핑이요.
U.S. President Joe Biden is meeting Wednesday with shipping companies, mega-retailers and unions to discuss how to unblock supply chain bottlenecks, in a bid that the White House hopes will boost what may well be America’s real favorite pastime: Shopping.

수요일, 행정부는 쇼핑에 대한 미국의 엄청난 욕구를 충족시킬 뿐만 아니라, 굶주림을 충족시키는 세계 경제를 풍요롭게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여기에는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큰 두 항구가 24시간 운항으로 확장하려는 움직임과 월마트, 페덱스, UPS, 삼성, 타깃, 홈 디포와 같은 주요 기업들의 노력을 강화하는 움직임도 포함됩니다.
On Wednesday, the administration announced a number of moves that not only feed the huge American appetite for shopping, but also will enrich the global economy that feeds that hunger. Those include moves by the nation’s two largest ports (in California) to expand to 24-hour operation, and also to ramp up efforts by major companies like Walmart, FedEx, UPS, Samsung, Target and The Home Depot.

이 6개 사업체들 사이에, 백악관은 장난감, 가구, 자전거, 가전제품 등 미국인들이 원하는 것으로 가득 찬 3,500개 이상의 컨테이너가 연말까지 미국 공급망에 추가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Between those six businesses, the White House said, more than 3,500 additional containers full of stuff Americans want — toys, furniture, bicycles and appliances — will be added to the American supply chain through the end of the year.

세계에서 가장 쇼핑이 많은 나라가 어떻게 이곳에 오게 되었는지는 부분적으로 수요와 공급에 관한 간단한 이야기라고 관계자들은 말했습니다. 2021년 1분기 전자상거래는 미국인들이 머물면서 접속을 하고 "구매"를 클릭함에 따라 전년보다 39% 더 높았습니다.
How the world’s shoppingest nation got here is partly a simple story of supply and demand, officials said. Electronic commerce was 39 percent higher in the first quarter of 2021 than the previous year, as Americans stayed in, logged on and clicked “buy.”

그러나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노동력 부족, 소비자 수요 급증 등의 어려움으로 인해 많은 업계가 재료를 구입하고 완제품을 진열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But a number of industries have experienced difficulties obtaining materials and getting finished products on store shelves because of challenges from the coronavirus pandemic, labor shortages and spikes in consumer demand.

그리고 전 세계의 유행병 제한으로 중국에서 가장 붐비는 몇몇 항구를 포함한 중요한 항구가 폐쇄되었습니다.
And pandemic restrictions around the globe shut down vital ports — including some of the world’s busiest ports, in China.

"이것은 세계적인 도전입니다. 세기에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유행병입니다. 전세계 항구와 물류 시스템을 마비시켰습니다. 우리는 미국을 위한 상품을 생산하는 공장뿐만 아니라 COVID로 인해 해외의 주요 항구들이 몇 주 동안 문을 닫은 것을 알고 있습니다,"라고 한 고위 관리가 기자들에게 말했습니다. "물론 이는 전 세계적으로 COVID의 영향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행정부의 목표의 일부였습니다."
“This is a global challenge, a once-in-a century pandemic that has disrupted ports and logistics systems around the world. We know key ports abroad have shut down for weeks due to COVID, as well as factories producing goods for the U.S.,” a senior administration official told reporters. “And of course, this has been part of the administration's goal, to really try and help mitigate the impacts of COVID globally.”

수요일 백악관에서 열린 회담에 참석한 사람들 중에는 로스앤젤레스 항구와 국제 롱쇼어 및 웨어하우스 연합과 같은 일부 소매업체 대표들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Among those taking part in Wednesday’s talks at the White House are representatives from some of the retailers, the Port of Los Angeles and the International Longshore and Warehouse Union.

바이든이 연설할 예정입니다.
Biden is then scheduled to give an address on the issue.

"여러분께서 많은 네트워크에서 보셨거나 다른 네트워크에서 보셨듯이, 우리가 겪고 있는 어려움 중 하나는 화물이 항구로 전달되는 지연과 국내 사람들에게 전달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것이 공급망의 병목 현상 중 하나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라고 젠 프사키 백악관 공보장관은 화요일 브리핑에서 기자들에게 말했습니다.
“One of the challenges we’re having is — as you’ve all seen and shown on many of your networks, and others have reported on — is the delay of goods getting through to our ports, enabling them to get to people in the country. We know that’s one of the bottlenecks in the supply chain,” White House Press Secretary Jen Psaki told reporters during a briefing Tuesday.

바이든의 회의에 앞서 Psaki는 "그러니까, 그가 내일 집중할 것은 우리가 항구에서 무엇을 할 것인지에 대한 것입니다. 그것은 몇 달 동안 그의 관심사였습니다."라고 Psaki는 바이든의 회의에 앞서 말했습니다.
“So, that’s what he’ll focus on tomorrow, is to talk about what we’re going to do on ports — something that has been a focus of his for months now,” Psaki said ahead of Biden’s meetings.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미국 방송 CBS 뉴스와 인터뷰에서 공급 감소와 수요 증가로 인한 가격 상승이 영구적이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향후 한두 달 동안 지속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Treasury Secretary Janet Yellen told the U.S. broadcast network CBS News that while price increases that have come with the combination of lower supply and increased demand are not expected to be permanent, they also will not go away in the next month or two.

"이것은 세계 경제에 전례가 없는 충격입니다,"라고 옐런이 화요일 방송한 인터뷰에서 말했습니다. "그것은 수요의 서비스로부터 상품으로의 거대한 이동으로 이어졌고, 공급망에서 큰 병목현상을 야기시켰습니다."
“This is an unprecedented shock to the global economy,” Yellen said in an interview broadcast Tuesday. “It’s led to a huge shift in demand away from services toward goods, and it’s created huge bottlenecks in supply chains.”

그러나 정부는 민간 산업에 변화를 강요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The administration stressed, however, the government can’t force private industry to make the changes.

또 다른 행정부 관계자는 "민간부문이 주도하기 때문에 연방정부가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기능 중 하나는 정직한 브로커 역할이며 지난 몇 주 몇 달 동안 서로 다른 편을 모으는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Because it's private sector driven, one of the most important functions that the federal government can play is the honest broker role, and getting different sides together over the last several weeks and months,” another administration official said.

 

Chris Hannas가 이 보고서에 기여했습니다. AP통신과 로이터통신에서 몇 가지 정보가 들어왔습니다.
Chris Hannas contributed to this report. Some information came from the Associated Press and Reuters.

출처 : VOANews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깨다커뮤니케이션 | 사업자번호 : 137-61-56937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16 완원빌딩 401호
광고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깨다닷컴. All rights reserved.